화면 꾸밈 요소


다사다난했던 2018년도 어느새 끝자락을 달리고 있는데요. 올해는 ‘소확행’, ‘혼밥’, ‘혼행’ 등이 인기를 끌면서 개인중심적인 생활패턴이 소비 트렌드의 주축이 되기도 했죠. 



서울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를 이끌고 있는 김난도 교수는 ‘1인 1마켓’의 시대와 ‘마케팅’보다는 ‘컨셉팅’을 ‘2019년의 트렌드 키워도’로 손꼽았는데요. 2019년의 새로운 금융 트렌드와 발 빠르게 이에 대비하고 있는 ‘삼성화재 RC(Risk Consultant)’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면 매달 전국 지역단에서 진행되는 삼성화재 ‘금융창업세미나’를 찾아가 보세요. RC 직업설명회와 함께 평소 궁금했던 금융 노하우와 생활 정보를 무료로 알아볼 수 있어요.



또한, 금융업계에 큰 꿈을 가지고 있는 청년을 위한 ‘SRA 세미나’도 진행됩니다. SRA(Samsung Risk Advisor)는 4년제 대학을 졸업한 20대의 젊은 인재로 구성된 차세대 금융컨설팅 전문조직입니다. 금융, 재무, 세무 등 폭넓은 지식을 갖추고 싶다면 SRA에 도전해보세요.



1월 초·중순에 진행되는 지역별 강의 주제와 일정은 아래와 같으며, 궁금한 사항은 각 사업부 담당 연락처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삼성화재 ‘금융창업세미나’는 RC로서 제2의 인생을 준비하고 싶은 모든 분께 열려 있습니다. 가까운 지역에서 열리는 세미나에 꼭 참석해보세요!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요즘 혼술(혼자 먹는 술)부터 혼밥(혼자 먹는 밥), 혼여(혼자 떠나는 여행)까지 나홀로족 문화를 나타내는 단어를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1인 가구 520만명 시대로, 우리나라 10가구 가운데 2~3가구가 홀로 사는 1인 가구라고 합니다. 


1인 가구가 새로운 가족 형태로 자리 잡아 가면서 ‘1인 가구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요. 1인 가구의 문제는 소득에 비해 소비가 상대적으로 많아 체계적으로 지출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1인 가구만의 재테크 전략을 알아보고 미리 미리 준비해볼까요?



Q. 다음 중 1인 가구 재테크 노하우가 아닌 것은?


 

① 구체적인 목표와 계획을 마련한다.


맞습니다. 구체적인 목표가 있어야 재테크를 어떻게 할지 방향을 정할 수 있습니다. 우선 목표가 세워지면 고정적으로 들어오는 수입 가운데 얼마를 저축해야 할지, 어떤 적금을 몇 년 만기로 할지 등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② 현재지향적인 소비에 집중한다.


사실이 아닙니다. 1인 가구는 부양가족이 없기 때문에 수입이 있을 때 오롯이 자기 몫으로 쓰게 됩니다. 이때 미래에 대한 대비책 없이 현재지향적인 소비에 집중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갑작스럽게 급전이 필요한 일이 생길 경우 생활 기반이 흔들리게 될 것입니다. 저축은 가장 안정적인 재테크 방법이기 때문에 월급의 일정 금액을 무조건 저축하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③ 연 단위 복리와 비과세 등 재테크 혜택을 활용한다.


맞습니다. 연 단위 복리는 원금에 이자를 더해가는 혜택으로, 장기간 유지할수록 자산이 증대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여기에 비과세 혜택까지 더하면 이자는 더 많이, 세금은 알뜰하게 세이브할 수 있어 요즘 같은 저금리 시대에 가장 적합한 재테크 전략이라 할 수 있습니다.



④ 목돈 마련 및 노후 준비를 철저히 한다.


맞습니다. 노후를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나홀로족에게 있어 노후 대비는 빠를수록 좋습니다. 또한 불안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목돈을 차곡차곡 마련해놓아야 합니다. 이 경우 만기금을 본인에게 맞는 형태로 지급 받을 수 있는 보험상품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기에 일시금으로 수령하는 목돈마련형이나 노후 대비를 위해 거치기간 이후 잔여 보험기간 동안 분할 수령하는 원리금분할 생활자금형 등 다양한 수령방법이 있는 보험을 활용해보세요!


정답은 ②번입니다!

모두 정답을 맞히셨길 바랍니다 :D



100세 시대로 접어든 요즘, ‘나 혼자 살기’를 넘어 ‘나 혼자 잘 살기’를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재테크 전략을 세우고 계실 텐데요. 아래 그림을 클릭해 목돈 마련부터 위험 보장까지 책임져주는 저축보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

 


▲ 그림을 클릭해 목돈 마련과 상해위험 보장을 책임지는 방법을 더욱 자세히 알아보세요!



 

tvN 혼술남녀, MBC 나혼자산다, SBS 미운우리새끼. 이 세 프로그램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혼자 삶' 입니다. 이젠 방송에서도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는 나홀로족, 혼자라도 괜찮다 말하는 그들의 행보가 심상치 않습니다.

 

 

▶나홀로족이 늘어난 이유

 

 

몇 년 전과 비교해봐도 확연히 비교될 정도로 나홀로족의 성장속도는 무서울 정도로 빨라지고 있는데요. 특히 1인 가구의 증가 속도는 체감하는 것 이상으로 두드러지게 보여집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995년 전체 인구 대비 수 12.7%에 불과했던 1인 가구의 비중이 2005년에는 20%, 2015년에는 무려 27.2%인 520만 가구에 달한다고 해요.

 

이러한 결과는 보통 직장인들의 월급으로는 꿈도 못 꿀 만큼 비싸진 주거 비용과 높아진 물가 등 여러 사회적 요인이 더해져 자연스럽게 생겨난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오죽하면 '집은 은행이 사주는 것'이라는 우스개 소리가 나왔을까요?

 

 

▶나홀로족의 활동

 

 

혼밥(혼자 먹는 밥), 혼술(혼자 마시는 술), 혼영(혼자 보는 영화), 혼행(혼자 가는 여행) ... 신조어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지 않고 당연하게 느껴지는 단어들인데요. 밥을 먹고, 술을 먹는 것과 같은 특정 행위 앞에 ‘혼자’에서 따온 '혼'을 붙여 혼자 한다는 걸 강조하는 것으로 통용되고 있습니다. 실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서 해당 단어들을 검색해보면 방대한 양의 사진을 접할 수 있답니다.
 


한 취업 포탈 사이트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혼밥은 95.3%, 혼영은 74.7%나 된다고 합니다. 과거엔 혼자서 하게 되면 다소 부끄럽고 민망하다고 생각했던 것들도 이젠 ‘혼자서도 괜찮아’, ‘혼자서 잘할 수 있다’로 바뀌게 된 것이지요 :)

 


<혼밥 어디까지 해봤니?>
 


나홀로족이 가장 많이 하는 ‘혼밥’에는 난이도에 따른 구분이 존재하는데요. 나는 과연 몇 단계까지 섭렵했을까 궁금한 분이라면 지금 테스트해보세요 :)

 

개인의 삶의 질에 초점을 맞춘, 여유롭고 합리적인 나홀로족의 라이프스타일! 반짝 유행으로 끝나지 않고 우리 사회의 주요 트렌드로 안착할 듯한데요. '무조건 일행과 함께'란 인식에서 벗어나, 한번쯤 자유롭게 나홀로족의 세계에 입문해보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