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가 경기도 일산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에서 개막했습니다. 46개월 연속 한국 1위 박정환, 알파고와의 명승부로 널리 알려진 이세돌과 커제, 대만의 미녀 바둑기사 헤이자자, 월드조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온 파란 눈의 기사 마테우스 등등 바둑계의 빛나는 별들이 한 자리에 모였는데요. 


국내외 바둑팬의 가슴을 온통 설레게 했던 개막식 현장을 지금 공개합니다!




삼성화재배 웓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과 본선 32강전이 치러질 삼성화재 일산 글로벌캠퍼스. 안으로 들어가자 역대 대회의 명장면들이 시간 순으로 나열된 게 눈에 들어왔습니다. 사진 속 승리의 주인공 대다수는 한국인 기사였는데요. 이들의 투혼을 이어받아, 올해야말로 중국에 2년 연속 빼앗겼던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아야겠죠.




개막식이 열리려면 아직 한참 남았지만, 벌써부터 로비가 떠들썩합니다. 개인 바둑판을 소중하게안은 채 들어오는 이들은 프로 바둑기사를 꿈꾸는 연습생들. 세계 각지에서 모인 기라성 같은 바둑 고수들이 보여줄 묘수들을 현장에서 연구하는 게 목적이라고 합니다. 동경하던 기사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앳된 얼굴마다 가득했습니다.




시간이 흐르며 대회에 출전하는 프로 기사들이 하나둘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저희는 그 중 월드조 관문을 뚫은 폴란드의 마테우스 수르마 초단,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대만의 헤이자자 7단, 여자바둑리그 MVP 및 다승왕을 차지한 김채영 3단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는데요.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 출전하는 이들의 각오를 조만간 들려드릴 생각이랍니다 :)


대회에 출전하는 기사들 외에도 반가운 얼굴들이 보였는데요. 특히 일본팀 단장을 맡은 조치훈 9단을 볼 수 있었던 건 행운이었습니다. 조치훈 9단은 그간의 근황을 전하는 한편, ‘일본팀의 선전을 기대해 달라’며 밝게 웃었습니다.



한편, 대회 관계자 외에도 이날을 손꼽아 기다렸던 사람들이 있었으니…




얼마 전 삼성화재 페이스북에서 진행되었던 ‘커제와 지도대국’ 이벤트를 기억하시나요? 세계 1위 프로바둑 기사인 커제 9단과 대국할 수 있다는 사실에 많은 바둑팬의 관심이 모였었죠. 치열한 경쟁 끝에 당첨된 사람은 오민규 씨(명지대 바둑학과 4학년)였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오민규 씨가 손꼽아 기다리던 바로 그날!




개막식 전에 진행되는 프로암(프로 선수가 아마추어와 펼치는 지도대국) 행사에서 오민규 씨와 커제 9단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오민규 씨는 동경하던 커제를 눈앞에 두었다는 설렘과 지금부터 펼칠 승부에 대한 긴장이 교차하는 모습이었죠. 반면, 커제 9단은 한 판의 승부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승부사다운 모습으로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




마침내 시작된 오민규 씨와 커제 9단의 한판 승부! 놀랍게도 오민규 씨는 커제 9단을 상대로 단 한 점도 깔지 않고 대등한 승부를 펼쳤습니다. 덕분에 진지하게 승부한 커제 9단의 압도적인 기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비록 승부는 오민규 씨의 패배로 끝났지만, 많은 것을 얻어갈 수 있었다는 후문입니다.


커제와의 지도대국이 끝난 후 오민규 씨에게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삼성화재 팬 여러분. 명지대학교 바둑학과 4학년 오민규입니다. 7살때부터 바둑을 두기 시작했고, 지금도 바둑에 대한 꿈을 키워가며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Q. 커제 9단과 바둑을 둔 소감은 어떤가요?

A. 먼저 동경하던 커제 9단과 마주할 기회를 주신 삼성화재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개인적으로 이 자리에 있는 것 자체가 일생일대의 영광이라 생각하고, 승부가 끝난 지금도 떨리는 가슴이 진정되질 않네요.


Q. 실력차가 큰데도 핸디캡 없이 진행한 이유를 알려주세요.

A. 실력으로만 놓고 보면 당연히 제가 여러 점을 깔고 시작해야겠죠. 하지만 질 때 지더라도 커제 9단에게 제대로 배워보기 위해 핸디캡 없이 시작했습니다. 결과적으론 대패하고 말았지만, 그 과정에서 많은 것을 느꼈고 또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현장에는 오민규 씨 외에도 많은 아마추어 바둑팬들이 프로 기사들과 승부를 펼쳤습니다. 바둑팬들의 연령층은 유소년부터 어르신까지 매우 다양했는데요.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대회를 앞둔 프로 기사들은 눈앞의 상대가 누구든 한 수 한 수를 진지하게 놓았습니다. 그런 이들의 모습이 바둑팬들에게 ‘넘을 수 없는 벽’으로 느껴졌을지, 아니면 ‘언젠간 정복해야 할 벽’으로 느껴졌을지는 승부의 당사자만이 알 수 있겠죠.




(사진출처: 월간 바둑 이영재 기자)


프로암 이벤트가 성황리에 막을 내린 후, 본격적인 개막식이 시작되었습니다. 기념사 및 행사 소개영상 시청 후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 참여하는 32명의 프로 기사(한국 14명, 중국 13명, 일본 3명, 폴란드 1명, 대만 1명)들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팬들에게 인사했습니다. 




이어지는 순서는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조 추첨식! 1조당 4명씩, 총 8개조를 편성하는 과정은 전반적으로 유쾌한 분위기였습니다. 추첨이 끝난 후 박정환 9단은 ‘우리 조에서 제가 나이가 제일 많네요’라며 한탄했고, 커제 9단은 ‘여자 기사와도 승부하고 싶었는데 아쉽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죠. 그렇다고 이들이 낙승을 확신했다고 말하기엔 이릅니다. 여기 올라온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내로라하는 강자다 보니,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 하나 방심할 수 없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아는 그들이었으니까요.


9월 7일까지 진행된 32강전에서 살아남은 16명의 프로 기사. 이들은 휴식을 취한 후 9월 25일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16강전을 치를 예정입니다. 어떤 기사가 최후의 승자가 될지, 그 주인공이 어느 나라 사람일지 지금부터 미리 예상해보며 앞으로의 대회를 더욱 즐겁게 관전하시기 바랍니다 :)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대회 일정 및 방식 보러가기(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6월 6일 현충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국기원에 바둑을 사랑하는 대학생 170여 명이 찾아왔습니다. ‘2017 삼성화재배 대학생 바둑대회’가 열렸기 때문인데요. 한국기원과 대학바둑연맹이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한 이번 대회는 개인전과 단체전 등 4개 부문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이번 대회의 개인전 우승자에게는 세계 최고의 바둑대회 중 하나인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에 출전할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더욱 많은 참가자가 대회장으로 몰려들었답니다. 모처럼 단비가 마른 땅을 적셔 주었던 날, 여름 날씨만큼이나 뜨거웠던 열띤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겠습니다. :)




올해 처음 실시한 삼성화재배 대학생 바둑대회에는 국내 유수의 대학교 학생과 외국인 유학생 등 약 170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경기는 개인전과 3인 1팀의 단체전 등 총 4개 부문에 걸쳐 진행되었는데요. 승패를 가리는 대회이지만, 동시에 전국 각지에서 모인 대학생들이 ‘바둑’이라는 공통의 요소를 통해 서로의 기풍(저마다의 바둑을 두는 스타일)을 비교해보고 교류를 활성화하는 자리가 되기도 했습니다.



▲오동건 대학바둑연맹 회장


삼성화재는 작년 어린이 바둑대회에 이어 올해 대학생 대회로 확대하여 개최했는데요. 이러한 노력에 대해 대학바둑연맹의 오동건 회장은 “삼성화재배 바둑대회는 프로 기사들이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대회 중 하나이면서도, 바둑 저변 확대를 위한 장(場)을 만들고 있다.”고 평가하며, “처음으로 실시된 대학생 대회에 예상보다 더 많은 대학생이 참여했는데, 앞으로도 대학생들이 바둑이라는 건전한 지적 활동을 통해 교류가 활성화되는 대회가 되길 기원한다.”며 향후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1996년에 시작해 2017년에 22회를 맞이한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명실공히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바둑 세계대회 중의 하나입니다. 항상 새로운 변화를 꾀하여 ‘변화와 혁신의 기전’이라고도 불립니다.


오픈전 방식으로 해외 기사들에게 문을 열었고, 2004년부터는 예선 대국료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2006년 여성조와 2009년 시니어조(만 45세 이상)를 신설하여 바둑 약자 계층을 배려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 월드조를 신설하여 바둑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마추어 기사들이 프로 바둑기사와 대결할 수 있도록 장을 만들어준 것도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입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프로 바둑기사들의 다면기*도 함께 실시했습니다.


(*다면기 : 한 사람이 여러 사람을 상대로 동시에 바둑을 두는 것. 보통 프로 기사가 아마추어에게 지도 형식으로 실시)


김신영 초단과 이유진 초단이 다면기를 진행해 주었는데요. 프로 기사들이 바라보는 삼성화재배 월드바둑 마스터스는 또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김신영 초단은 “한국에서 치르는 세계 대회가 많이 없는데, 삼성화재배가 유구한 전통을 이어주고 있어 감사한다. 무엇보다 여성, 어린이, 아마추어 등 다양한 계층에 대회 참가의 기회를 주고 있어 다른 대회와 차별화된다.”면서 삼성화재배가 추구하는 변화와 다양성에 대해 후한 점수를 주었습니다.


이유진 초단은 “초단이 되기 전에도 삼성화재배 바둑대회를 참관할 기회가 많았었는데, 삼성화재배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좋다. 꼭 본선에 올라가고 싶은 대회 중의 하나이다.”라고 삼성화재배에 대한 소감을 표했습니다.



▲김신영 초단(왼쪽)과 이유진 초단(오른쪽)


김신영 초단은 “알파고의 등장 이후 바둑계에도 많은 고민이 있지만, 여전히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지적 스포츠는 바둑일 수밖에 없다.”며 “그 어떤 대회보다 최고의 대회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삼성화재배가 앞으로도 전통을 이어가 전 세계 바둑인들이라면 누구나 우승하고 싶어하는 명문 대회로 남아주길 바란다.”는 의견을 남겼습니다.


이유진 초단도 “알파고의 등장 이후 오히려 바둑에 대한 관심과 배움에 대한 열기가 늘어난 것 같다. 삼성화재배가 앞으로도 더 많은 계층에 기회를 열어주길 기대한다.”며 바둑대회에 대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우승을 거머쥔 문종호 군(왼쪽)과 준우승 김동한 군(오른쪽)


대학생 바둑 최강자를 가리는 개인전에서는 명지대 문종호 군이 영예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문종호 군에게는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통합예선 출전권이 주어졌습니다.


올해로 22회를 맞이하는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오는 6월 28일부터 통합예선을 시작으로 12월 결승전까지 대장정을 진행하게 됩니다.


“아무리 알파고가 인간을 넘어섰다고 해도, 인간이 가진 감정, 성격까지 배우기에는 아직 어렵다고 생각해요. 바둑은 논리와 이성만을 다투는 자리는 아니에요. 인간이 지닌 뜨거운 감정은 바둑에서도 수많은 드라마를 만들어내거든요.”


대학바둑연맹의 오동건 회장의 말처럼 올해 실시되는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서는 또 어떤 각본 없는 드라마가 펼쳐질까요? 올해 월드바둑마스터스는 6월 통합 예선부터 12월 결승전까지 하반기 내내 뜨겁게 펼쳐질 예정입니다.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일정을 참고하셔서 한국과 세계 각국 프로 기사들의 선전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세요! :)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자세히 알아보기(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