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킥복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10 [Mic-on] #11. 킥복싱반 ‘스파링스’를 만나다!


“운동은 하고 싶은데 헬스장은 지겹고, 요가나 필라테스는 가격의 장벽이 있고, 자전거는 챙겨 다니기가 힘들어요.”


매일 8시간 이상 회사에서 생활하는 직장인에게 ‘운동’이란 큰맘 먹고 시작해야 하는 숙제와도 같습니다. 하루의 패턴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어느 틈에 운동을 끼워 넣을지 고민되는 순간이 많죠. 때로는 ‘운동은 하고 싶은데…’ 라는 마음으로 시작했다가도, 위와 같이 다양한 이유로 인해 쉽게 포기해버리곤 합니다.




 


 

그런데 여길 한 번 보시겠어요? 평일 저녁인데도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운동에 열중한 사람들이 보이네요. 이들은 성별도, 나이대도 각각 다르지만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고 해요! 바로 삼성화재 킥복싱반 ‘스파링스’의 회원들입니다.


낮에는 평범한 직장인으로서 업무에 집중했다면, 저녁에는 가벼운 운동복을 입고 화끈한 킥과 펀치를 날리고 있네요. 지금부터 삼성화재 Mic-On을 통해 스파링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삼성화재에 킥복싱 동호회가 생기게 된 계기가 궁금하시다고요? ‘스파링스’를 이끄는 이현 책임은 “킥복싱을 혼자 취미로 하다 보니 매너리즘에 빠질 때가 있는데, 사우들과 함께하면 더욱 좋을 것 같아 동호회를 만들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역시 운동은 혼자보단 여럿이 함께해야 지치지 않고 꾸준히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직장인으로서 평일 저녁에 동호회 활동하기가 쉽지 않을 텐데요. 이들은 오히려 그 반대라고 말했습니다. 동호회 활동이 업무의 효율을 높여준다는 반응이 더 많았어요. 업무시간에 집중하여 일을 마치고 저녁에 운동하러 가면 힘들다기보다는 더 즐겁게 느껴진다고 해요. 게다가 부수적인 효과로 체중 감량까지 이어져 건강을 되찾았다는 회원도 있답니다.




 

올해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시행되면서 직장인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Work and Life Balance)’에 대한 관심이 늘었습니다. 예전에는 야근 때문에 평일 저녁에 시간을 비우기가 쉽지 않았는데, 지금은 퇴근 후 여가시간이 늘어나 휴식이나 운동, 공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되었죠.


이에 대해 리스펙트 킥복싱 아카데미의 김보성 대표는 “주 52시간 근무가 시행되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많이 늘었다. 특히 직장인들은 주로 의자에 앉아서 생활하기 때문에 킥복싱과 같은 격투기를 통해 일어서서 움직이는 운동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스파링스’ 회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이경애 지점장은 “스파링스 활동을 시작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삶의 활력을 되찾았다”며 동호회 활동이 전혀 피곤하지 않다고 말했는데요. ‘스파링스’가 다른 사우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되어 ‘함께하는 즐거움’을 확실히 느끼고 있다고 해요.


 


색다른 매력에 킥복싱을 취미활동으로 정한 신윤호 주임은 샌드백을 치면서 스트레스를 날리는 시간을 갖고 있었습니다. 킥복싱은 직장인의 몸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확실히 해소하는 매력을 가진 것 같습니다.


 


 

피곤에 찌든 몸을 건강하게, 업무 스트레스를 화끈하게 날려버리는 킥복싱의 매력! 운동을 통해 일과 삶의 균형을 찾아 나선 스파링스 전사들이 참 멋지죠? 삼성화재는 모든 직장인 파이터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드립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