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졸업하고 수년이 지난 후 다시 학교를 찾으면 어떤 기분이 드시나요? 과거의 나와 마주한 채 순수한 동심을 떠올려볼 수도 있을 텐데요. 특히 초등학교 주변에서 들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나 학교 벽면에 알록달록한 색으로 채워진 벽화가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기도 합니다.


삼성화재는 지난 2006년부터 임직원 가족들과 함께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해오고 있는데요. 예쁜 그림으로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는 봉사활동 현장을 ‘삼성화재 Mic-On’이 찾아가 보았습니다. :)





삼성화재는 건전한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사회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삼성화재 임직원과 가족들이 함께한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은 무려 2006년부터 실시해온, 오래된 봉사활동이라 할 수 있죠.


 




사회공헌사무국 박경훈 선임은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은 장애인 환경 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학교를 대상으로 수년째 진행해오고 있다고 설명해주었어요. 특히 가족들과 함께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아요.





봉사활동에 참여한 삼성화재 임직원의 소감도 들어봐야겠지요?


강북지역단 정상희 대리는 아침 9시부터 시작해 다섯 시간 정도 벽화를 그리면서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고 해요. 벽화가 스케치 도안대로 잘 완성되어야 하고, 학생들이 보기에도 공감할 수 있는 그림으로 만들어져야 하기 때문이죠.


다소 걱정되는 마음으로 시작한 봉사활동이 5시간의 노력 끝에 뿌듯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완성된 그림을 보니 학생들이 좋아해 줄 것 같아 봉사활동에 참여한 기쁨이 더욱 크게 느껴졌어요.


 



또한, 부서가 달라 멀리 떨어져 있던 동료들과 함께하는 작업이어서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는데요. 법인지점지원파트 윤혜진 사원은 친한 동료와 함께 봉사활동을 할 수 있어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또 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학교 벽면을 가득 채운 예쁜 그림들 보이시나요? 활짝 웃는 얼굴로 벽화를 그리는 삼성화재 가족들의 손이 만든 나눔의 기쁨! 벽화를 보게 될 학생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기 바랍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오늘은 삼성화재와 세이프키즈코리아가 함께하는 해피스쿨(Happy School)을 소개하려고 해요. 이름만 들었을 땐 학교에서 하는 즐거운 활동일 것 같은데... 정확히 어떤 활동을 하는지 알려드릴 테니, 지금부터 시선 집중!




삼성화재 해피스쿨은 전국의 초등학교 저학년 친구들을 대상으로 안전사고 예방 교육과 체험 활동을 펼치며 안전 우산·조끼 등 각종 물품을 지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이에요.




삼성화재 해피스쿨은 삼성화재 RC들의 후원금으로 꾸준히 운영되고 있어요. 삼성화재 RC들은 후원금 마련을 위해 자동차보험 계약 수수료 중 판매보험료 40만원이상 1건당 500원을 자발적으로 적립하고 있는데, 지난해 3월까지 약 13,501명의 RC가 함께했습니다.


이렇게 현재까지 쌓인 누적금액은 무려 26.4억원! 삼성화재 RC들의 정성이 모인 이 돈은 전국 각지의 초등학교에서 보람 있게 쓰였답니다. 지금까지 총 57개 초등학교에서 해피스쿨 행사가 진행되었으며, 지난해 용인 상갈초등학교 아이들과의 만남이 이루어졌답니다.




▶ 삼성화재 해피스쿨 프로그램 활동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초등학교 주변의 교통안전실태를 진단

- 다기능 안전등, 투명우산, 해피로드키트, 응급처치키트, 안전조끼 등 안전꾸러미 지급

- 안전꾸러미 활용 교육 및 어린이 안전교육 실시

- 통학 길 안전지도 그리기 등 이벤트 진행

- 삼성화재 교통박물관에서 안전체험학습 실시

- 교통안전문화 연구소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학교 주변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지원




삼성화재, 그리고 삼성화재 RC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항상 함께하겠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스쿨존(School Zone)’이란 초등학생들이 안전하게 등하교할 수 있도록 학교 주변에 지정된 공간입니다. 안전표지판, 속도측정기, 신호기 등이 설치된 이곳에선 자동차의 주정차가 금지되고, 운행속도 역시 30km 이내로 제한됩니다. 


이렇게 보면 스쿨존이 초등학생들의 안전을 완벽하게 보장하는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합니다. 



스쿨존 내 교통사고 현황 및 원인


지난 4일 경찰청이 제출한 ‘2013년 이후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스쿨존 내에서 지난 5년간 총 2,000여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26명의 사망자와 2,05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사실상 스쿨존 안에서 매일 1건 가량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셈이죠.



스쿨존 안에서 이처럼 교통사고가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전문가들은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를 유력한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불법 주정차된 차량이 스쿨존 내 운전자와 어린이들의 시야를 가려 사고 위험성을 현저히 높인다는 분석입니다. 


불법 주정차 단속을 위한 CCTV가 설치된 스쿨존이 전체의 34%에 불과한 것도 문제입니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스쿨존의 CCTV 설치관리기준이 없어, 스쿨존 내 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정치권에선 경찰과 각 지자체가 관할 스쿨존 내에 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국가가 그 비용을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현행법을 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스쿨존을 돌아본 결과는?


현재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의 수위는 어느 정도일까요? 서울 시내 스쿨존을 돌아보며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




서울 A 초등학교 앞 스쿨존. 불법 주정차된 차량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서울 B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도 불법 주정차된 차량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단, 스쿨존에서 멀지 않은 곳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들이 보이는 게 아쉽습니다.




서울 C 초등학교 앞 스쿨존. 단 한 대의 불법 주정차 차량도 없는 깔끔한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싶네요.


저희가 돌아본 서울 시내 스쿨존 대부분은 불법 주정차 문제를 잘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부 스쿨존에선 여전히 불법 주정차가 이뤄지고 있었는데요.




서울 D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서 발견한 불법 주정차 차량입니다. 분리대 옆에 두 대의 차량이 연이어 주차해, 이곳에서 길을 건너는 아이들은 마주 오는 차를 뒤늦게 발견할 가능성이 훨씬 높을 것입니다.




서울 E 초등학교 앞 스쿨존은 더욱 좋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이 있는 것도 모자라, 반대편 차선에선 학원버스까지 멈춰섰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버스는 아이들의 승하차가 끝난 직후 자리를 떠났지만, 그동안 좌우 도로의 시야가 제한된 운전자들은 불안한 심정으로 그 사이의 좁은 길목을 통과해야 했습니다. 




서울 F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선 번호판을 가린 불법 주정차 차량까지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이란 글자를 짓밟으며 주차한 차량! 심지어 차량 바로 뒤에는 횡단보도까지 있었는데요. 아이들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이런 행위는 반드시 자제해야겠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