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25 삼성화재 입사 1년차의 성장 스토리 'Growing Speech'


유난히 뜨거웠던 지난 여름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진행되었던

그로잉 스피치(Growing Speech) 현장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







그로잉 스피치(Growing Speech)는 2016년에 입사한 삼성화재 신입사원들이 입사 1주년을 자축하는 자리로, 많은 신입사원들이 일을 하면서 느꼈던 것들을 나누고 공감하며 힘찬 미래를 위해 도약하는 신입사원 캠프 프로그램 중 하나였답니다.


아직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많지만 자신이 맡은 바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만큼은 어느 베테랑 못지 않은 신입사원들. 삼성화재와 함께 성장해나가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 어떤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줄지 ~ 함께 보시죠! :)



▶구리지역단 김희정 사원 (텔러)





고등학교 재학시절 우연히 접하게 된 캠퍼스 리쿠르팅에서 삼성화재에 매력을 느꼈다는 김희정 사원.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4개월 밖에 되지 않았다는 말이 무색하게 느껴질 정도로 일에 대한 책임감과 목표가 다부졌는데요.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을 하다보니 일에 대한 자부심도 생기고 더 열심히 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처음 시작하는 사회생활이다보니 어려움도 많았지만 주변의 도움으로 긍정적으로 헤쳐나갈 수 있었다는 그녀. 특히 구리지역단 멘토 김미수 사원과 동기들의 영향이 컸다고 해요 :)




'텔러'라는 직무는 단순해보이지만 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직무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고객들은 보험 가입 시점이 아닌 보상 단계에서 가장 큰 보험의 가치를 느낍니다. 저는 보험의 가치를 실감한 고객과의 최접점에 있는 사람입니다. 저의 정확한 업무처리와 작은 배려가 보험의 가치를 전달하는데 힘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고객과 회사의 중요한 연결고리인 '텔러'로서 앞으로 더 성장해 나갈 그녀의 미래를 삼성화재가 응원하겠습니다 :)

 

※ '텔러' 등 서비스직군의 2017년 채용은 올 해 이미 완료되었으니, 일정에 참고하세요.

 


▶남부보상 김동혁 주임 (대인보상)





어린시절 축구선수가 꿈이 었던 김동혁 주임은 경기 중 눈을 다치는 부상을 겪게 되면서 큰 시련을 맞이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후 시련을 극복하고자 다양한 도전을 하게 되었는데요. 제일 먼저 시작하게 된 것은 바로 뮤지컬이라고 해요. 노래로써 사람을 감동시키는건 매우 매력적이었지만 업으로 삼기에는 한계가 있었죠. 




그 다음으로 도전하게 된 꿈은 바로 삼성화재 직원이었다고 합니다. 인턴으로 처음 남부보상에 출근했을 때는 원하던 일이 아닌 것 같아 실망을 하기도 했지만, 선배&동기들과 함께 일을 하다보니 이젠 즐겁고 보람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해요. 




일을 더 재미있고 보람차게 즐기기 위해 남부보상 합창반, '남부로기니'를 개설하기도 했다는 김동혁 주임. 그는 직장 생활에 가치를 부여하지 않는다면 추억과 성장은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요.




직장생활에 가치를 부여하지 않는다면 추억도, 성장도 없다는 것.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의 꿈과 노력은 언젠가 우리를 성장시키는 자양분이라는 것을 여러분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이순간도 꿈과 노력을 통해 '나'를 성장시키고 있을 그의 미래를 삼성화재도 응원하겠습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