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토레 부가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16 모터스포츠의 역사적 인물들과 사상 최악의 사고[AUTO&LIFE]




▶ 최초의 모터스포츠 우승자 프랑스 알베르트 백작



▲ 알버트 백작이 1894년 최초의 모터스포츠에 타고 출전해 1위를 차지한 차



1894년 7월 22일 프랑스 파리. 날씨는 화창했습니다. 양산을 쓴 부인들과 중절모를 쓴 신사들이 거리로 나왔는데요, 다들 무엇인가 신기한 것을 구경하느라 눈이 휘둥그래졌습니다. "세상에 말이 끌지도 않는데 굴러가는 마차가 있다니……." 사람들은 괴상한 소리를 내며 굴러가는, 그리고 심지어 말도 없이 혼자서 굴러가는 마차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 1894년 최초의 모터스포츠를 개최한 신문 ‘르 쁘띠뜨 저널’



프랑스 파리의 신문사 '르 쁘띠뜨 저널'이 주최한 행사에는 증기기관을 사용하는 자동차는 물론이고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는 차, 심지어 전기로 달리는 자동차까지 등장했습니다. 세계 최초의 모터스포츠가 시작되는 순간입니다.


무더운 여름에 요란한 소리를 내고 수증기와 연기를 내뿜는 괴상한 물건을 보러 모인 사람들은 뛰는 것보다 조금 더 빠른 자동차 경주가 시작되는 순간을 함께 했습니다. 파리에서 출발해 총 126km를 달렸습니다. 이 차들의 속도가 대략 10km/h 내외였으니 적어도 12시간은 달려야 하는 어마어마한 경주가 시작됩니다. 




▲ 라 마르퀴즈 (1884년)



이렇게 시작한 세계 최초의 모터스포츠에서 최초의 우승자는 알베르트 드 디옹 백작이 차지했습니다. 프랑스의 자동차와 모터사이클 발명가인 백작은 자동차 회사를 만들어 증기차 '라 마르퀴즈'를 개발해 참여한 것인데 우리가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로 알고 있는 칼 벤츠의 '페이턴트 모터바겐'이 나온 지 8년이나 지난 일입니다. 백작이 타고 우승했던 자동차 라 마르퀴즈는 2011년 미국의 한 경매에서 54억5000만원에 낙찰되기도 합니다.



▶ 예술에서 모터스포츠로, 에토레 부가티


프랑스에서 시작한 모터스포츠는 순식간에 유럽으로 퍼졌습니다. 멀리 미국에서도 자동차경주가 열리기 시작했고 도시 사이를 얼마나 빨리 달리는지 겨루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 에토레 부가티 (1932년)



세계 최초의 가솔린 엔진 자동차가 등장하기 5년 전인 1881년. 에토레 부가티는 이탈리아 밀란의 명문가에서 태어났습니다. 할아버지인 지오바니 루이지 부가티는 건축가이자 조각가였고 아버지 카를 르 부가티도 건축, 조각은 물론 회화와 같은 예술에 조예가 깊었습니다. 프랑스로 이사 온 부가티 집안은 에토레 부가티에게 자동차라는 신문물을 만나게 했습니다. 스무 살이 된 부가티는 ‘디트리히’ 모델을 만들었고 1909년에는 자동차 회사인 ‘부가티’를 설립합니다. 그래서 1920~1930년대 전설적인 모터스포츠의 자동차 부가티가 탄생합니다. 이탈리아 사람이 프랑스에서 설립한 회사의 작품입니다.




▲ 부가티 타입 35C 그랑프리 레이서 (1926년)



에토레 부가티의 자동차 ‘타입 35’는 1924년부터 1931년까지 모터스포츠에서 무려 2000번의 승리를 기록합니다.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수퍼차저를 사용한 2252cc 엔진을 사용한 결과입니다. 그리고 최초의 알루미늄 합금 휠을 사용하면서 불과 수십 년 만에 자동차는 마차의 모양에서 날렵한 스포츠카로 바뀌게 됩니다.


자동차를 마치 예술작품처럼 만들던 부가티는 차체 강성을 위해 아예 도어를 없애기도 했고 손으로 정교하게 깎아 모양을 낸 부품을 사용해 서로 정확하게 맞아 떨어졌습니다. 심지어 엔진의 밀봉도 별다른 부가 작업 없이 이뤄졌습니다. 지금 봐도 아름다운 부가티의 자동차는 초기 모터스포츠에서 가장 빛나는 모델이었고 에토레 부가티는 모터스포츠에 전설적인 인물이 됩니다. 


그러나 부가티의 안타까운 몰락은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습니다. 수제작으로 고급, 고성능 차를 만들던 부가티는 1차 세계대전과 대공황 그리고 이어진 2차 세계대전까지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렸고 아들인 장 부가티가 1939년 사고로 사망하면서 크게 흔들렸습니다. 그렇게 전설의 모터스포츠 머신 부가티는 사라져갔고 1947년 에토레 부가티의 사망 이후 1952년 파리 모터쇼를 끝으로 무대에서 내려옵니다. 지금의 부가티는 에토레 부가티의 사후에 브랜드를 살려보려는 노력이 이어진 결과이며 폭스바겐그룹에서 1998년 인수하며 수십억 원에 이르는 자동차를 만드는 브랜드가 됐습니다.



▶ 모터스포츠 사상 최악의 사고, 피에르 르벡


1955년 프랑스 르망에서는 엄청난 사고가 일어납니다. 일부 기록에서는 스포츠로 일어난 사고 가운데 역사상 여섯 번째에 들어갈 정도의 참사였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 피에르 르벡



피에르 르벡은 르망24 최고의 스타였습니다. 24시간 동안 달리는 경주에서 르벡은 혼자서 23시간 정도까지 달리다가 기어변속 실수로 리타이어 합니다. 그때까지 1위를 지켰습니다. 지금은 안전을 위해 1명이 계속 타는 것은 금지됐습니다.




▲ 메르세데스-벤츠 300SLR이 경기 도중 타이어를 교체하고 있다 (1955년)



그러던 1955년의 어느날. 프랑스 르망24 경기에 출전한 피에르 르벡. 그의 메르세데스 벤츠 300 SLR은 옆 차와 부딪친 뒤 날아올라 관중석으로 떨어집니다. 당시 속도는 240km/h 정도라고 알려졌습니다. 관중석 스탠드를 휩쓸고 간 차와 파편은 무려 80여 명의 사망자를 냈고 120명 이상이 큰 부상을 입었습니다. 특히 마그네슘으로 만든 차체는 불이 붙어 몇 시간 동안 꺼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피에르 르벡 역시 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지금까지도 모터스포츠 사상 최악의 참사로 불리는 이 사건으로 당시 전 세계에서는 모터스포츠가 중단됐고 메르세데스 벤츠는 이후 약 30년 동안 모터스포츠에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 르망 24 경기장에 표시한 추모 표지판



경찰의 수사결과 이 사건은 경기 중 일어난 사고라고 결론 내렸지만 사람들은 피에르 르벡에게 참사의 원인이 있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그러나 반세기가 지난 2010년 영국의 BBC는 <가장 치명적인 충돌>이라는 다큐를 통해 피에르 르벡의 잘못이 아님을 입증했습니다. 불과 3초 밖에 되지 않는 영상을 복원했고 사고의 원인은 경기장 설계에 있었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 1932년 르망 24시 레이스의 출발점





※ 본 콘텐츠는 집필가의 의견으로, 삼성화재의 생각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