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한쪽에는 그동안 사두었던 의약품을 모아둔 상자가 있습니다. 감기약, 소화제, 조제약, 시럽, 파스 등 그 생김새도 다양하지요. 그러던 중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이 약들을 언제까지 먹어도 될까요?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때 예전에 사둔 약들을 먹어도 문제없을까요?”


우리는 평상시에 약을 쉽게 먹고 보관합니다.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일반의약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고, 병원에서 처방받은 조제약을 몇 번 먹고 그대로 보관해놓는 경우도 있지요. 위의 물음처럼 집 안에 방치해둔 약을 그대로 먹거나 제대로 보관해두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잘 쓰면 약, 잘못 쓰면 독’이라는 속담이 현실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약도 사용기한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정해진 사용기한 안에 약을 먹어야만 효과가 나타나고, 이후에는 효과가 떨어지거나 변질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보관방법에 주의해야 하는 것도 같은 이유인데요. 약을 먹기 전 유통기한과 사용기한을 꼼꼼히 살펴보고, 먹고 난 후에는 해당 약의 보관방법에 유의해 보관하셔야 합니다. :)



▶유통기한보다 더 중요한 의약품 사용기한


식품이나 화장품과 같이 의약품에도 유통기한과 사용기한이 있습니다. 밀봉된 약이 시중에 유통 가능한 기한을 ‘유통기한’, 개봉 후 약을 복용할 수 있는 기한을 ‘사용기한’이라고 합니다. 약은 그 종류와 쓰임새, 형태가 다양한 만큼 사용기한도 각각 다른데요. 약의 유통기한과 사용기한,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요?



▷처방∙조제약의 경우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처방전에 따라 지은 약은 의사가 복용을 권한 기한 내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 조제약의 사용기한은 보통 약 봉투에 적힌 ‘조제일자’를 기준으로 한 달로 보지만, 원칙적으로 처방받은 날이 지나면 폐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루약의 경우 변질되기 쉬우므로 먹다 남은 약은 바로 폐기해주세요. 특히 조제약은 당사자의 증상에 맞는 맞춤형 약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먹으면 효과가 없거나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주세요.


만약 본인에게 처방된 약의 정보가 궁금하다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https://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답니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이용하면 최근 180일간 병원(약국)에서 조제 받은 의약품의 정보와 복용법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시중에 판매하는 약의 경우



병원에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거나 갑작스러운 통증을 느낄 때, 우리는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약을 사 먹곤 하지요. 보통 의약품의 포장용지에 사용기한이 적혀 있고, 내부에 사용설명서가 들어 있어요. 사용설명서에는 약의 효과와 복용법, 보관방법 등 상세한 내용이 담겨 있으니 약과 함께 보관하시면 좋을 거예요.


약의 종류에 따른 일반적인 사용기한은 다음과 같습니다. 진통제나 소화제 등 알약의 경우, 개봉 후 6개월 안에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들이 주로 먹는 물약이나 시럽 약의 경우 개봉 후 1개월 이내에 복용해야 하고, 복용 시 침이나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연고류는 개봉 후 6개월, 크림류는 3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하고, 변색되거나 변질된 약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파스에도 사용기한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보통 개봉 후 1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효과가 잘 나타난다고 해요.


사용기한을 꼼꼼히 체크하기 위해 약을 개봉한 날짜를 상자에 적어두면 훨씬 편하겠죠? 유통기한이 많이 남아 있다고 하더라도 사용기한에 주의하여 복용하는 습관이 중요합니다. :)



▷의약품을 폐기하려면?



의약품은 복용할 때뿐만 아니라 폐기할 때도 주의해야 합니다. 생활 쓰레기와 함께 폐기하거나 액상 조제 의약품을 하수구에 버리는 등의 행위는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사용기한이 지난 약을 어떻게 폐기해야 할까요? 가까운 약국이나 보건소 등 폐의약품을 수거하는 곳에 전달하면 됩니다. 수거된 폐의약품은 소각장에서 안전하게 처리된다고 하니, 조금 번거롭더라도 환경을 위해 안전하게 폐기해주세요.



▶올바른 의약품 보관방법


약의 사용기한을 체크하는 것 못지않게 약을 올바르게 보관하는 습관도 중요합니다. 방법은 어렵지 않아요. 의약품 포장용지나 사용설명서에 나와 있는 보관방법을 따라 보관해주시면 됩니다. 




의약품을 상온에 보관해야 할지, 냉장 보관해야 할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일반적으로 약은 온도보다 습도에 더 취약합니다. 따라서 냉장 보관하라는 별도의 표시가 없다면 약을 실온에 보관하되, 직사광선이 없는 서늘한 곳에 보관해주세요. 


약의 종류에 따라 보관법도 조금씩 달라집니다. 소화제는 실온에, 해열제는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럽 약을 냉장 보관하면 오래 복용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시럽 층이 분리되어 약 성분이 변할 수 있으므로 꼭 상온에서 보관해주세요. 포장 안쪽에 습기가 차서 변질될 가능성이 있는 연고류는 상온에 보관해야 하고, 습기의 영향을 받지 않는 안약의 경우 냉장 보관해도 상관없습니다.



▶이 음식, 약과 함께 먹으면 절대 안 돼요!


약과 음식에도 궁합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약의 성분에 따라 특정한 음식을 피해야 한다고 합니다. 약과 함께 먹으면 절대 안 되는 다섯 가지 음식을 알려드릴게요.




▷초콜릿+감기약∙진통제

카페인 성분이 함유된 감기약과 진통제를 복용할 땐 초콜릿이나 커피, 콜라, 에너지 드링크 등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식품을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필요 이상의 카페인이 체내에 들어와 메스꺼움, 불면증, 가슴 두근거림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약을 먹기 전후로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우유+변비약

변비약은 대장으로 내려가는 동안 약효가 떨어지지 않도록 겉면이 코팅되어 있습니다. 만약 변비약과 알칼리성인 우유를 함께 복용하면 이 코팅이 손상되기 때문에 원하는 약효를 얻지 못할 뿐 아니라 위에 무리가 되어 속 쓰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우유를 포함하여 요거트, 치즈 등의 유제품도 함께 주의해주세요.


▷오렌지 주스+제산제

위에 염증이 생기거나 속이 쓰릴 때 제산제를 먹으면 위산의 작용을 억제하여 빠르게 진정시켜 줍니다. 반대로 오렌지 주스는 위의 산도를 높이는 산성 제품이기 때문에 제산제와 함께 먹으면 약효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또, 제산제의 알루미늄 성분이 체내에 그대로 흡수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치즈+우울증치료제

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 MAO(모노아민 산화 효소) 억제제를 복용할 땐 치즈를 포함한 발효식품을 피해야 합니다. 치즈에 함유된 티라민 성분이 신경과 혈관을 자극해 치명적인 혈압 상승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죠. 우울증치료제는 티라민의 분해를 방해하기 때문에 치즈와 함께 복용하면 체내 티라민의 양이 증가하여 두통이나 급성 고혈압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술+해열진통제∙수면제

일반적으로 약을 복용할 때 음주를 피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실 겁니다. 특히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함유된 해열진통제는 간을 손상시키기 때문에 술(알코올)을 피해야 합니다. 또한, 불면증으로 인해 수면제를 복용하는 중에 술을 함께 마시면 중추신경계를 억제해 호흡 마비가 올 수 있습니다. 약을 복용할 때만큼은 음주를 피해주시고, 피치 못할 경우 최소 8시간 정도의 차이를 두고 약을 복용하세요.



사용기한이 지났거나 보관을 잘못하는 순간 약(藥)이 아닌 독(毒)이 되는 의약품!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위해 의약품을 꼼꼼히 살펴보고 알맞은 방법으로 복용하시기 바랍니다. :)



(참고 : 식품의약품안전처, 대한약사회)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항력이 약한 소아는 병에 걸리긴 쉽지만 낫기 위해선 신경 쓸 부분이 많죠. 밥도 제때 잘 먹어야 하고 약도 올바른 복용법에 맞춰 복용해야 해요. 하지만 입에 쓴 약을 먹기 싫어하고 먹더라도 토해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아이에게 약 먹이느라 고생한 경험이 있을 거예요. 아이가 아픈 것도 속상한데, 약 먹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부모 마음은 더 애가 탑니다. 


오늘은 가루약, 시럽약, 알약 등 약의 유형별로 아이에게 먹이는 요령을 알아보고, Q&A를 통해 평소 궁금했던 점을 해소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



▶가루약 먹이기



가루약은 쓴맛과 냄새 때문에 아이들이 가장 먹기 싫어하는 약 중 하나죠. 아이가 약 먹기를 거부할 땐, 주스나 과즙, 벌꿀, 잼 등 단 음식에 섞어 먹여보세요.아이가 좀 더 쉽게 먹을 수 있습니다. (단, 벌꿀은 생후 12개월 이후에 섭취 가능. 12개월 미만이 섭취 시 꿀에 함유된 특정 성분으로 인해 영아 보툴리누스증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가루약은 대부분 액체류와 함께 마셔야 하기 때문에 목이 마를 때 먹이는 것도 한 방법이에요.


액체에 개어서 줄 때는 물 위에 뜨지 않도록 완전히 개어서 먹여야 해요. 번거롭다고 대강 개어줄 경우, 가루가 폐로 흩어져 들어가 기침이 나고 구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시럽약 먹이기



시럽약의 경우 성분이 잘 섞이도록 충분히 흔들어준 다음 먹여야 해요. 지나치게 흔들면 거품이 생겨 정확한 양을 재기 어려우니 주의해야 합니다. 용기 밑에 시럽약이 소량 남아 있다면 물을 넣고 흔들어 다시 먹이세요. 정량을 다 복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시럽제는 감미료와 향료가 들어있어 아이들도 비교적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없을 때 아이가 전부 먹어버리는 경우도 있으니 보관에 유의해야 해요. 평소 아이의 손이 잘 닿지 않는 곳에 두거나 종이봉투 같은 데에 넣어 잘 보이지 않게 숨겨두도록 합니다.



알약과 캡슐약 먹이기



알약이나 캡슐약은 아이의 목에 걸릴 수 있으므로 복용 시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먼저 입안에 물을 먼저 머금은 다음 약을 삼키도록 하고, 삼키고 나서도 물을 충분히 마셔주는 것이 좋습니다. 혀 뒤쪽으로 약을 놓아주면 삼키는데 도움이 되며, 3세 이하의 어린이는 본인이 삼킬 수 있다고 하더라도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가 알약을 싫어하거나 삼키기 힘들어한다고 가정에서 임의로 갈아 먹이면 안 됩니다. 약의 성분이 체내에 흡수되기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고려해 알약이나 캡슐 형태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갈거나 빻으면 약의 특성이 사라지게 됩니다. 되도록 약의 형태를 훼손하지 않고 먹이도록 하고, 아이가 알약을 너무 먹기 힘들어할 경우에는 전문의에게 얘기해 다른 형태의 약으로 처방받을 수 있도록 하세요.



우리 아이, 약 잘 먹이는 요령 Q&A


 

 

Q1. 우유와 함께 먹여도 될까요?

우유는 섞어서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아주 어린 아기라면 괜찮겠지만, 맛을 구별할 줄 아는 아이에게 약을 탄 우유를 먹이거나 약과 함께 우유를 먹이면 나중에는 우유 자체를 싫어하게 될 수 있습니다. 

 

Q2. 아이가 약을 토했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약을 토했을 때는 그 즉시 다시 먹여야 합니다. 약을 토해낸 아이가 안쓰러워 시간차를 두고 먹이는 경우가 많은데요. 토한 직후에는 뇌에 있는 구토중추가 피로해져 구토 능력이 상실되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면 회복되므로 다시 토하게 됩니다. 따라서 토했을 때 즉시 다시 먹어야 합니다.

 

Q3. 1회분 약을 나눠 먹여도 되나요?

약은 한 숟가락에, 한 번에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두 번, 세 번에 나눠 먹이면 두 번째부터는 아이가 약 먹기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약을 먹는 것도 차근차근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해요. 아이가 약 먹기를 힘들어한다고 나무라지 말고 좀 더 쉽게, 맛있게 약을 먹을 수 있도록 따뜻하게 지도하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 알려드린 팁이 도움이 되었길 바랍니다 :)



출처: 대한약사회 (http://www.kpanet.or.kr/)



아이가 병치레하는 것만큼 부모 마음이 아픈 일도 없겠죠.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NEW 엄마맘에 쏙드는>은 아이가 성장하면서 겪게 될 크고 작은 사고와 질병을 꼼꼼하게 대비합니다. 자녀의 잔병치레는 물론, 중대 질병과 수술까지 보장받으실 수 있습니다. (해당 특약 가입 시) 


▶<NEW 엄마맘에 쏙드는> 자세한 내용 보러 가기(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