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아세트아미노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05 집집마다 보관하고 있는 가정용 상비약, 제대로 사용하고 계신가요?


두통약, 지사제, 파스 등 다양한 종류만큼 기능도 제각각인 가정용 상비약. 여러분은 얼마나 가지고 계신가요? 여행 가기 전에 사다 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한 바구니 가득하시다고요? 그렇다면 혹시, 유통기한은 확인하셨나요?!


오늘은 여러분의 건강을 위해 가정용 상비약의 적절한 복용법과 보관 방법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머리가 아파요



▷진통제


진통제는 두통, 치통, 생리통, 근육통 등에 두루 쓰여 온 가족에게 필요한 상비약입니다. 특히 생리통에는 염증을 가라앉히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가 효과적이라고 해요. 간혹 내성이 있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만, 약국에서 산 일반 진통제는 '비마약성'이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답니다. 하지만 진통제를 습관적으로 장기간 복용하게 되면 위나 간이 손상되는 등 몸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상처가 났어요

 


▷습윤 밴드, 무항생제 연고


과거에는 넘어지거나 긁힘 혹은 벌레 물린 곳에 과산화수소나 빨간약(포비돈 요오드 용액)으로 소독한 후, 밴드를 붙이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최근에는 항생제에 대한 내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무항생제 연고나 습윤밴드를 찾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습윤 밴드의 경우 상처에서 나오는 진물은 흡수하면서 상처를 촉촉한 상태로 유지해주어 상피세포가 쉽게 재생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데요. 상처의 회복을 돕는 기능 덕에 피부과나 성형외과에서도 외상 치료 후에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관절이 아파요

 


▷파스


파스는 관절염, 근육통, 급성 염좌(흔히 '삐었다'는 표현을 쓰기도 함) 등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도 있고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가정용 상비약입니다. 하지만 만능 치료제가 아니기 때문에 통증의 원인과 증상에 따라 잘 구분해서 사용해야 하는데요. 무턱대고 사용했다가는 자칫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퇴행성 관절염 치료 시기를 놓치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에 따라 사용하는 파스 종류

1) 쿨 파스

  - 증상 : 순간적으로 삐끗해 관절 부위가 부어 오르고 아플 때

  - 효과 : 염증을 가라앉힘 

2) 핫 파스

  - 증상 : 만성 관절염, 근육이 긴장해 생긴 오래된 통증

  - 효과 :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줌



▶속이 쓰려요

 


▷제산제


과로와 스트레스로 속 쓰림에서 벗어나질 못한다면, 위산을 억제하는 제산제가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제산제는 일시적인 통증 제어에는 효과적이지만, 상습 복용할 경우 위장 기능이 저하되면서 피부 발진,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어요. 


또 제산제에는 알루미늄이나 마그네슘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부작용을 동반할 수도 있으니 의사의 처방을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배탈이 나요

 


▷지사제


배앓이의 원인은 다양합니다. 세균이나 바이러스로 인한 장염 혹은 식중독이 문제의 원인일 수도 있습니다. 원래 장 자체가 약해서 그럴 수도 있고요.


설사 자체는 독소를 몸 밖으로 빨리 내보내려는 우리 몸의 자연스러운 작용이므로 지사제를 임의로 복용하면 설사는 멈출 수 있을지 몰라도 병의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설사가 잦아 고통스럽다면, 지사제로 응급처치 후, 이른 시일 내에 내과에 방문해 치료를 받기를 권장해요. 



▶열이 나요

 


▷해열제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누구나 시럽 형 해열제 하나 정도는 가지고 계시죠? 체온이 38도 이상 올라간다면 해열제를 먹이고 30분마다 체온을 재면서 상태를 확인해야 하는데요. 이때, 어떤 종류의 해열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요?


미국 식품의약처(FDA)의 승인을 받은 해열제 성분은 아세트아미노펜과 이부프로펜 2가지입니다.


1) 아세트아미노펜

  - 복용 가능 연령 : 생후 4개월부터 

  - 복용 간격 : 4~6시간


2) 이부프로펜

  - 복용 가능 연령 : 생후 6개월부터

  - 복용 간격 : 6~8시간

  - 주의 사항 : 신장이 좋지 않은 아이에게는 복용 지양


하지만 어린아이가 해열제를 과다 복용하게 되면 위장이나 간 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으므로 연령에 따른 적정 복용량을 지키는 것도 중요합니다. 해열제로도 열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병원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올바른 가정용 상비약 보관 방법

 


가정용 상비약을 보관할 때에는 약 이름과 복용법, 구매 시기 등을 정확히 적어두고, 설명서와 함께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효기간이 지나면 약효도 떨어질 뿐만 아니라 부작용의 위험도 커지기 때문에 음용을 삼가야 해요. 직사광선을 피하고 서늘한 곳에서 상온 보관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약에 따라서 보관 방법이 조금씩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설명서를 참고해주세요. :)



가정용 상비약 복용법과 보관방법! 쓸 일이 없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만약을 위해 미리 미리 제대로 준비해 둔다면 천만다행이겠죠? 


삼성화재가 여러분의 건강한 내일을 응원합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