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초보 운전자가 가장 까다로워하는 교통규정 중 하나는 바로 ‘비보호 좌회전’입니다. 주위에 진행 중인 차량이 없는지, 신호가 정확한지 신중하게 살피고 싶지만, 그럴 여유는 많지 않습니다. 뒤에 대기 중인 차량이 경적을 울리기 전에 얼른 좌회전해야 합니다. 서둘러 차량을 좌회전하고 나면 그제서야 안도의 한숨이 나옵니다. 


알고 보면 결코 어렵지 않은 비보호 좌회전 꿀팁! 그럼에도 많은 초보 운전자 분들이 여전히 어려워하는 부분인데요. 삼성화재가 알려드리는 비보호 좌회전 꿀팁과 이어서 말씀드릴 직진 및 우회전 체크 방법을 활용해 안전하고 쾌적한 운전을 즐기셨으면 합니다




 


우선 비보호 좌회전부터 알아볼까요? 비보호 좌회전 표시는 한글이 함께 표기되어 있어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해당 차로에서 좌회전을 할 때는 반드시 신호등에 따라 행동해야 합니다.




신호등이 빨간 불이라면 당연히 정지해야 합니다. 만약 이때 좌회전하다 적발될 경우 벌점 15점과 승용차 기준 6만 원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게다가 좌회전 도중 사고가 발생할 경우 100% 과실 및 신호위반에 해당합니다. 


 


녹색 불, 즉 직진 신호가 왔을 땐 반대 차선에 차량이 없을 때에 한해 좌회전 가능합니다. 물론 반대 차선에서 차량이 오고 있다면 좌회전해선 안되겠죠. 만약 이때 좌회전 도중 사고가 발생할 경우엔 좌회전 중인 차량에게 더 큰 과실이 책정되니 주의해야 합니다. 


알고 보니 간단하죠? 이해를 돕기 위해 다시 한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다음은 직진 및 우회전 상황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직진 및 우회전 표시 역시 한글로 표기가 되어 있어 쉽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직진 및 우회전 차로에선 직진하려는 차량과 우회전하려는 차량이 함께 이동합니다. 그 과정에서 우회전하려는 뒤차가 직진 신호 대기 중인 앞차에게 과도한 경적을 울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뒤차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앞차는 정지선을 넘거나 횡단보도까지 진입하곤 하는데요. 과연 옳은 행동일까요?




정답은 ‘옳지 않다’입니다. 직진과 우회전이 모두 가능한 차로에선 앞차가 뒤차의 통로를 열여줘야 할 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의무가 없더라도 양보 정도는 해 줄 수 있지 않을까?’ 싶지만, 양보하는 과정에서 정지선을 밟으면 교차로 통행방법 위반으로 4만 원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만약 횡단보도까지 침범했다면 보행자 횡단 방해로 벌점 10점과 승용차 기준 6만 원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따라서 직진 및 우회전 차로에서 뒤따라오는 우회전 차량을 배려하려면 미리 옆 차선으로 이동해 뒤차에게 길을 열어주는 게 최선입니다.




뒤차 역시 우회전이 급하다고 앞차를 향해 경음기를 반복, 연속적으로 울려선 안됩니다. 이는 운전자 준수사항 위반(승용차 기준 4만 원의 범칙금 부과) 또는 난폭운전(1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앞차가 길을 열어줘야 할 의무가 없는 이상, 마음의 여유를 갖고 앞차가 빠져나가길 기다리는 자세가 필요하겠습니다.


‘비보호 좌회전’과 ‘직진 및 우회전’은 운전자들이 올바로 판단하고 합의할 것을 전제로 하는 교통 운용 시스템입니다. 서로에 대한 배려를 바탕으로 규정을 지켜 운행하셔서 더욱 원활하고 쾌적한 안전운전을 하시길 바랍니다.



(자문: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안녕하세요 여러분~ 화제만발의 든든한 지킴이 오지라퍼입니다 ^^
바쁘게 한 주가 시작된다 싶더니 어느덧 목요일이네요. 오늘은 교통신호와 관련된 유익한 내용을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무조건 교통신호만을 잘 따르는 것만이 '안전운전' 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하지만 이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 오늘 오지라퍼와 함께 꼼꼼하게 잘 살펴보도록 해요~!!

# 교차로의 무법자, 좌·우회전 차량

교차로에서 녹색 신호를 받고 직진하는 차량의 경우 우측에서 적색 신호로 우회전하는 차량을 주의해야 해요. 또한 녹색 또는 적색 신호 시 우회전하는 차량은 보행 녹색 신호를 받고 횡단하는 보행자를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반대로 보행자는 좌·우측에서 접근하는 우회전 차량과의 충돌을 조심해야 하구요.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와 경찰청이 교차로에서 비보호 좌회전 허용을 확대 시행할 예정이어서 앞으로 더 많은 차량이 직진, 좌·우회전, 보행 등 같은 신호 시기에 통행하게 될 거예요. 그러니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사실!! 녹색이라서 안심할 것이 아니라 녹색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구요~  

# 3초의 여유, 교통사고를 막는 최상의 방어

예측하기 어려운 신호위반과 무단횡단은 조금만 부주의해도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요. 교통신호를 준수한다고 해도 도로에서는 뜻밖의 변수들이 많기 때문이죠. 운전자는 제한속도를 준수하고 부주의한 행동을 근절해 회전 차량, 신호위반 차량 또는 보행자 등과의 상충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보행자 역시 녹색 신호 시에도 좌·우를 살피면서 차량 및 이륜차와의 상충에 항상 대비해야 하는데요.
사고의 근본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통신호 준수를 생활화하는 것과 통행 우선순위를 고려, 양보하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운전은 매사에 조심성 있게 하는 습관이 중요한 것 같아요. 녹색 신호등만 무조건 믿는 것도 능사는 아닌 듯 싶구요. 위의 내용들을 좀더 피부로 와 닿게 해주는 몇가지 사례들을 더 소개해 드릴게요. 잘 숙지하시고 꼭 안전운전 하세요! 흐흐흐.

사례 1)
녹색불도 다시 봐야 하는 비보호 좌회전
(2011년 1월 4일 새벽 1시 10분경 강원 춘천시)
소나타 승용차를 몰던 A씨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B씨를 들이받아 부상을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A씨는 법규대로 녹색 신호에 비보호 좌회전을 했지만, 갑자기 횡단하는 B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이죠. 녹색은 무조건 정답이라는 맹신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사건이라 볼 수 있겠어요~!  

사례 2)
대형사고를 부르는 교차로 신호위반
(2011년 1월 4일 오후 6시 20분경 경기 고양시)
화정동 고양경찰서 앞 수색로 사거리에서 버스 석 대가 잇따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직진하던 버스 한 대가 신호를 위반했기 때문이에요. 이 사고로 버스 운전자 A씨와 B씨가 중상을 입었고 총 42명의 승객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었어요. '나 하나쯤은 괜찮겠지.' 하는 습관과 부주의가 부른 대형사고 였습니다.

▶ 출처: [드라이브 캘린더 1월호 DR.ANYCAR]
'녹색 신호면 무조건 OK? 교통신호 맹신은 금물!'



오늘 오지라퍼가 전해드린 내용들은 꼭꼭, 기억해두셔야 합니다!!~ 흐흐흐. 운전하다 보면 여러가지 변수가 많이 생기는 만큼, 녹색 신호등에 대한 인식도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안전운전 잊지 마시구요! 행복하고 힘나는 목요일 보내세요~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