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월급쟁이 짠테크 도전기> 마지막편

우리가 추구해야 할 개짱이의 삶



▶이솝우화 ‘개미와 베짱이’


잘 알려진 이솝 우화 중 ‘개미와 베짱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1년 내내 열심히 일한 개미는 곡식을 쌓아놓고 안정적으로 겨울을 보내지만, 노래를 부르며 마냥 놀기만 했던 베짱이는 겨울이 되어 추위와 배고픔을 이기지 못한 채 결국 개미의 집을 찾아가 구걸을 하게 되죠. 그러면서 즐기기만 했던 자신의 욜로(YOLO) 라이프를 반성하게 된다는 그런 교훈(!)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이야기이지요.



자, 여기서 질문 하나 드리겠습니다. 현실에서 삶을 살아갈 때 우리는 개미처럼 악착같이 살아야 할까요? 아니면 베짱이처럼 편하게 즐기며 지내도 되는 걸까요? 소위 개미로 상징되는 절약과 베짱이로 대변되는 욜로, 두 가지 중 어떤 삶의 태도가 맞는 걸까요? 지난 8편 ‘욜로 VS 절약, 무엇이 옳은가’ 편에서 이런 질문을 이야기했었죠.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현재 소비를 절제하는 것이 진정으로 행복한 절약인지 궁금해졌습니다. 과연, ‘행복한 짠돌이’가 존재할까요?”


▷<월급쟁이 짠테크 도전기> #8. 욜로 vs 절약, 무엇이 옳은가 (클릭)




이 질문에 대한 저의 답은 ‘있다’였습니다. ‘개미와 베짱이’ 이야기에 빗대 말씀드리자면, 제가 추구하는 삶은 개미도, 베짱이도 아닌 바로 ‘개짱이(개미+베짱이)’의 삶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개짱이의 삶은 현재를 즐기며 사는 것은 물론이고 미래까지도 착실히 준비하는, 그래서 현재와 미래를 모두 자신의 삶 안에 포함해 살아가는 것인데요. 개미의 경제적 안정감, 베짱이의 현재의 행복, 바로 이 두 가지를 다 가져가는 것이 바로 ‘개짱이’의 삶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개미, 베짱이, 개짱이, 베짱개미 중 당신의 유형은?


본격적인 이야기를 풀어보기 전에 표 하나를 보고 가겠습니다. 아래는 사분면을 ‘부지런하다/게으르다, 잘 논다/못 논다’의 네 영역으로 구분하여 만들어 놓은 표입니다. 각 분면에 따라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이 구성됩니다.



① 부지런하지만 놀 줄 모른다 → “사는 재미를 모르는구먼!” (개미)

② 노는 건 잘하지만 게으르다 → “밥이나 제대로 먹으며 살 수 있을까?” (베짱이)

③ 부지런한 데다가 놀기까지 잘한다 → “어휴, 유전자가 다르네, 달라!” (개짱이)

④ 게으른데 놀 줄도 모른다 → “사람 구실 하기 힘들겠네...” (베짱개미)



각 분면에 해당하는 동물의 이름을 적어 넣으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은 ①~④중 어떤 유형에 해당되나요? 아마 대부분은 개미 혹은 베짱이에 해당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여기서 잠깐! 혹시 자신이 개짱이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분 계신가요? 만약 그렇다면, 당신은 이 글을 읽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미 훌륭한 삶을 살아가고 있으니까요. 혹시나 자신이 그렇지 않더라도 개짱이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 옆에 있다면, 당장 그분에게 달려가 배우시기 바랍니다. 그분이야말로 삶의 진정한 고수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개짱이’로 살아가기 위하여


현재 개미, 베짱이 혹은 베짱개미의 삶을 사는 분이라면, 개짱이의 삶으로 자신의 포지션을 이동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현재의 행복과 미래에 대한 대비, 두 가지 모두를 충족시키며 살아갈 수 있기 때문이죠. 자, 그렇다면 개짱이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개짱이의 조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다음 표는 개미와 베짱이의 장단점 분석을 통해 도출해 낸 개짱이의 조건표라 할 수 있습니다.



위 표를 근거로 개짱이의 조건을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 삶에 대한 태도는 개미보다는 다소 베짱이에 가까워야 합니다. 

잘 놀 줄 알아야 하며, 세상을 낙관적으로 볼 필요가 있습니다. 너무 현실적이며, 부정적 그리고 냉소적이라면 삶은 그 자체로 피곤하고 힘든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 다만 너무 낙관적이기만 해도 곤란한데요. 전체적으로는 게으름 대신 일정 수준 이상의 성실성을 갖춰야 하며, 상황에 따라서는 이성적, 합리적으로 행동할 줄도 알아야 하겠습니다.


둘째, 돈에 대해서는 한도 내에서 쓸 줄 알아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소비습관을 바꿀 필요가 있습니다. 일단 불필요한 낭비는 줄여야 하며, 계획성 있는 소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삶에 대한 즐거움이나 행복을 돈에서 찾으려는 잘못된 생각을 버려야만 합니다. 돈은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어줄 수도 있지만, 그로 인해 돈의 노예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만 합니다.


마지막으로 현재를 추구하며, 동시에 미래도 대비할 줄 아는 삶의 방향성 확립입니다. 

어쩌면 이것이 오늘 말하고자 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 할 수 있겠네요.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현재=소비’, ‘미래=절약’이라는 이분법적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현재를 즐기기 위해서는 소비를 해야 하며, 그렇기 때문에 미래를 대비할 수 없다는 것이죠. 현재든, 미래든 하나만 선택 가능하다는 겁니다.


틀린 이야기는 아닙니다. 더욱이 돈의 관점에서 보면 그렇습니다. 하지만 개짱이로 살기 위해서는 이 관점을 바꿔야 합니다. ‘미래=절약’의 관점은 그대로 가지고 가되, ‘현재=돈’의 명제를 ‘현재 돈’으로 바꿔야 한다는 겁니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현재를 돈이 아닌 다른 것으로 대체하면 됩니다. 사실 우리 주위를 둘러보면 돈 없이 혹은 적은 돈으로도 얼마든지 즐겁고 행복하게 살 방법은 많습니다. 우리가 자본주의의 습성에 젖어 자연스레 돈으로 행복을 좇다 보니 그런 것뿐이지, 실제로 돈을 들이지 않고도, 혹은 적은 돈으로도 우리 주변의 행복을 찾거나 얻을 방법은 많습니다. 우리는 그런 노력을 기울여야만 합니다. 그럴 때 개짱이의 삶은 가능해질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경제적인 부분은 개인 경제 시스템 구축을 통해 경제적인 부분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동시에 삶에 대한 태도를 변화시켜, 현재를 즐기며 살 수 있도록 삶을 재정립해야 합니다. 돈이 아닌, 혹은 적은 돈으로도 즐길 수 있는 행복을 찾아 마음껏 누림으로써 삶이 더 풍요로워지도록 말이죠. 그렇게 되면 우리가 원했던 ‘개짱이’의 삶이자, ‘행복한 짠돌이’의 삶을 살 수 있을 것입니다. 부자가 되지 않더라도, 얼마든지 풍요롭게 살아가는 것, 이것이 바로 행복한 짠돌이 그리고 개짱이의 추구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총 11편에 걸친 <월급쟁이 짠테크 도전기>에 많은 응원 보내주신 독자 여러분께 감사 인사드립니다. 독자 여러분 모두 행복한 개짱이의 삶을 누리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꾸~벅~^^



(끝)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여러분은 ‘가계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복잡하고 어려운 일, 또는 귀찮고 번거로운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사실 가계부는 재테크의 첫걸음입니다. 단지 지출내역을 기록하는 노트가 아니라 우리의 소비패턴을 파악하고 돈을 관리하는 노트인 것이죠. 미래의 목표를 향해 현재의 지출을 통제할 수 있는 효과적인 도구, 가계부! 지금부터 초보자도 쉽게 쓸 수 있는 가계부 작성 팁을 알아보도록 해요.



▶ APP? 노트? 내게 맞는 가계부를 고르자!



아무리 좋은 가계부여도 조금 쓰다가 포기하게 되면 ‘말짱 도루묵’이겠죠? 가계부 쓰는 습관을 기르려면 오랫동안 편하게 쓸 수 있는 가계부를 선택해야 해요. 가계부 종류에는 수기로 작성하는 노트형 가계부, PC를 이용하는 엑셀 가계부, 스마트폰 가계부 앱 등 다양한 형식이 있습니다. 이중 본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정리방법에 잘 맞는 가계부를 찾아야 합니다.


요즘 가장 손쉽게 사용하는 방식은 ‘가계부 앱’입니다. 지출할 때마다 영수증을 챙기고 수기로 꼼꼼히 작성해야 하는 노트형 가계부가 부담스럽다면, 실시간으로 거래 내역을 기록할 수 있는 앱을 사용해보세요. 특히 카드를 사용하면서 ‘카드 사용내역 통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면, SMS와 가계부 앱을 연동하는 것을 추천해요. 자동으로 날짜, 금액, 내용 등이 등록되기 때문에 사용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일일이 기재할 필요가 없어 무척 유용하답니다. 



▶항목은 단순하게, 고정지출과 변동지출은 나눠서!



가계부를 쓰면 ‘내가 어떤 소비를 하고 있나?’ 정기적인 소비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데요. 수입과 지출을 나누고, 항목을 단순화하여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작성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가스비와 전기세, 수도세는 ‘관리비’로, 대중교통 요금과 주유비, 톨게이트비 등은 ‘교통비’로 포함해 넣으면 됩니다. 이처럼 본인의 소비 패턴에 따라 큰 항목과 세부항목을 나눠보는 작업이 필요해요.


또한 고정지출과 변동지출을 나누어 기재하면 소비습관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답니다. 고정지출이란 매달 일정한 금액이 나가는 내역으로, 생활비, 용돈, 대출이자 등이 있습니다. 이에 반해 경조사비, 쇼핑, 여가비 등 비정기적으로 쓰게 되는 비용을 변동지출이라고 해요. 고정지출을 아끼는 데에는 한계가 있으나 변동지출은 소비패턴에 따라 적절하게 조절할 수 있으므로 돈을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겠죠? :)



▶꾸준히 쓰는 것이 답, 가계부 작성 시간을 정하자!



가계부를 쓸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꾸준함’입니다. 꾸준히 쓰지 않으면 밀리게 되고, 점점 가계부를 쓰는 일이 부담으로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죠.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하루 중 가계부를 작성하는 시간을 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계부를 정리하는 데 필요한 시간은 단 5분! 하루 일과에 가계부 작성 시간을 추가해보세요. 예를 들면, 저녁 식사 후 5분, 드라마 시청 전 5분 등 일상 속 하나의 습관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해요.


“오늘 내가 뭘 샀더라?” 가계부를 쓸 때 나의 소비 내역이 잘 떠오르지 않을 때도 있어요. 특히 현금으로 결제한 경우 지출내역이나 금액을 잊어버리기 쉽지요. 작은 지출도 꼼꼼히 기록하려면 ‘영수증’을 꼭 챙겨두거나 휴대전화 메모장에 간단히 적어두는 습관을 지녀야 해요. 



▶ 돈의 흐름 읽기, 주간∙월간 결산의 시간을 갖자!



매일 가계부를 꼼꼼히 기록했다면 일주일에 한 번 주간 지출내역을 결산하고, 한 달을 마무리할 때 월간 내역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결산의 시간이 필요한 이유는 ‘내 돈이 어디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돈의 흐름을 읽고 다음 달 예산을 조정하기 위함인데요. 이번 달에 작성한 내용을 통해 고정비용을 제외하고 본인이 가장 많이 쓰는 항목을 살펴보세요. 그중 줄일 수 있는 항목을 체크해 다음 달에 어느 정도 지출할지 계획을 세워봐도 좋을 거예요. 절약한 금액만큼 저축을 늘려나가면 좋은 소비습관을 가질 수 있답니다. 즉,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가계부가 필요한 것이죠. :)



가계부를 단 10원의 오차도 없게 쓰기란 어려운 일입니다. 강박적으로 쓰려다 보면 어느새 지치기 마련이죠. 지출내역을 하나하나 따지기보다는 가계부를 통해 돈의 흐름을 파악하고 좋은 소비습관을 가지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를 가져보세요. 하루 5분 가계부를 쓰는 습관은 ‘티끌 모아 태산’을 실천하는 똑똑한 재테크의 시작입니다. 함께 ‘오늘부터 시작!’ 해볼까요?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