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자중학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12 안내견 인식 개선 체험수업 현장스케치


지난 4월 26일은 세계 안내견협회가 정한 ‘세계 안내견의 날’(매년 4월 마지막 수요일)이었습니다. 시각장애인의 현실과 안내견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진 이날,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와 서울여중(서울 마포구 소재)의 따뜻한 만남이 이뤄졌답니다.  




화창한 아침, 서울여중 운동장에 낯선 차량이 도착했습니다. ‘누가 온 거지?’ 하며 이쪽을 기웃거리던 학생들의 입에서 이내 탄성이 쏟아졌습니다.


“귀여워! 대박! 완전 귀여워!!!”


이날 서울여중에 찾아온 안내견 훈련견은 총 5마리. 한마리 한마리가 모습을 드러낼 때마다 학생들의 환호는 점점 커졌답니다. 





차에서 내린 안내견학교 식구들은 서울여중 실내체육관으로 향했습니다. 서울여중 1학년 전원이 초롱초롱하게 눈을 빛내며 모여있는 자리에서 오늘의 행사가 시작되었죠.


처음으로 무대 앞에 선 사람은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유석종 선임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을 대하는 에티켓을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시각장애인이 사용하는 흰 지팡이를 든 유석종 선임의 설명은 학생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안내견에 대한 역사 및 현황,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역할,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에 대한 에티켓…… 수업보다 훨씬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흠뻑 빠져든 학생들은 함께 맞장구치고 때론 안타까워하며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에 대해 몰랐던 사실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강의가 끝나자 본격적인 체험 수업 시작!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에서 준비한 체험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①시각장애인 흰지팡이 보행체험



안대를 하고 지팡이에 의존해 한걸음 한걸음을 내디뎌야 하는 시각장애인 보행체험. 장애물과 요철이 없는 평지란 걸 알고 있지만, 시각이 차단된 순간부터 학생들의 걸음은 불안하게 비틀거리기 시작했습니다. 만약 옆에서 걸음을 보조해주지 않았다면 넘어지는 아이가 나왔을지도 모릅니다. 


“무섭고 어지러웠어요. 발에 뭐가 걸리면 어떡하지, 어디에 부딪치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 자꾸 들었고요.”


시각장애인의 힘든 일상을 간접 체험한 학생들의 하소연이었습니다.



②시각장애인 안내견 보행체험



하지만 안내견 훈련견과 함께하는 순간 학생들의 불안감은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하네스(안내견 조끼에 연결된 시각장애인용 손잡이) 너머로 느껴지는 안내견 훈련견의 움직임에 맞춰 걷다 보니 어느새 목적지까지 무사히 도달했으니까요. 눈앞이 보이지 않는 건 마찬가지지만, 옆에서 묵묵히 함께 걷는 안내견의 존재가 그렇게 든든할 수 없었다고 하네요.



③안내견 훈련과정 설명 및 시연



안내견이 되려면 퍼피워킹(생후 7주 경과 후 일반 가정에 위탁되어 1년간 받게 되는 사회화 교육)을 거치며 후보견의 자질이 있는지 검증 받아야 하고, 정식 훈련견이 된 후엔 장기간에 걸쳐 엄격한 훈련을 받아야 합니다. 과연 어떤 훈련인지 궁금해하는 아이들을 위해, 실제 교육 내용이 즉석에서 시연되었는데요. 다양한 명령에 정확히 반응하는 안내견 훈련견의 몸짓 하나하나마다 아이들의 감탄이 뒤따랐습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는 1993년부터 지금까지 197마리의 안내견을 사회에 무상기증해왔습니다. 시각장애인의 인생의 동반자로 활동하는 안내견의 수가 늘어날수록, 우리 사회에 잔존한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바로잡혔으면 하는 게 삼성화재의 바람입니다.


안내견 훈련견과 함께 한 이 시간이 학생들의 소중한 추억으로, 나아가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이 당당하게 사회를 활보하는 계기로 작용하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