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찬 강추위에 덜덜 떨면서도 손꼽아 기다린 날, 바로 ‘설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여러분께서는 ‘설날’ 하면 어떤 점이 가장 기대되시나요?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들을 만나는 시간, 설 특선영화를 챙겨보는 시간, 나만의 휴식 시간 등 각자 기대하는 바가 다를 텐데요. 


그래도 설날 하면 뭐니 뭐니 해도 맛있는 음식이 빠질 수 없겠죠? ‘명절 음식 조금 먹었을 뿐인데…’ 초승달 같았던 얼굴이 보름달이 되는 기적! 정말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일까요? 설날 명절 음식의 충격적인 비밀을 지금부터 파헤쳐보겠습니다 :)


▶떡국



깨끗한 마음으로 새해를 시작하기 위해 새하얀 떡국을 먹는 설날! 떡과 고기, 달걀(지단) 등의 식재료가 합쳐진 떡국 한 그릇의 칼로리는 무려 712kcal라고 해요. 쌀밥 한 공기가 약 300kcal라는 점을 고려하면, 떡국은 쌀밥 두 공기를 합친 것과 다름없겠네요. 게다가 떡국과 함께 다른 반찬을 곁들여 먹으면 칼로리는 지붕을 뚫고 올라간다는 사실!



▶소갈비찜



명절 상차림에 빠질 수 없는 소갈비찜은 남녀노소 누구나 사랑하는 음식이에요. 특히 달달하고 짭짤한 맛이 일품인데요. 한 토막에 170kcal로, 한 끼에 3~4개씩만 먹어도 500~600kcal를 훌쩍 넘게 된다고 해요. 역시 명절 음식의 끝판왕답죠?



▶잡채



야들야들한 당면과 각종 채소를 볶아 만든 잡채는 자꾸만 손이 가는 명절 음식 스테디셀러입니다. 채소와 당면을 보면 그리 살이 찔 것처럼 보이진 않지만, 사실 잡채도 칼로리가 만만치 않아요. 잡채 1컵당 136kcal로, 1인분으로 계산하면 약 200kcal로 계산할 수 있어요. 밥과 함께 곁들여 먹으면 무시할 수 없는 고칼로리 음식인 것이죠.



▶전



흔히 명절의 한 장면을 떠올릴 때 거실에 다 같이 앉아 전을 부치는 모습이 떠오르지요? 옆에서 구경하다 보면 쉽게 지나칠 수 없어 방금 부친 전을 맨손으로 집어 먹기도 해요. 게다가 종류와 맛이 다양해 하나씩 맛보고 싶어지죠. 주재료와 밀가루, 달걀, 기름이 합쳐진 전의 칼로리는 종류마다 천차만별입니다. 동그랑땡은 1개당 31kcal, 동태전은 45kcal, 버섯전은 55kcal, 산적꼬치는 무려 91kcal입니다. 전을 먹을 때 하나만 먹는 게 아니라 보통 4~5개씩 먹게 되니, 총 칼로리는 만만치 않아요.



▶나물



명절 상차림에 없어서는 안 될 반찬, 나물! 입맛을 돋우고 느끼함을 제거해주는 나물은 다른 음식보다 비교적 칼로리가 낮지만 방심은 금물이에요. 나물 중에서 가장 칼로리가 높은 건 기름에 볶아서 만든 도라지나물인데, 1컵 분량에 235kcal라고 해요. 



▶곶감



쫀득쫀득하고 달달한 곶감은 특히 어른들이 좋아하는 명절 대표 간식입니다. 이 조그만 곶감이 엄청난 칼로리를 자랑한다고 하는데요. 일반 단감은 54kcal이지만 곶감은 1개당 105kcal입니다. 곶감을 3개만 먹어도 밥 한 공기에 육박한다는 것이죠. 작고 달콤한 간식인 줄만 알았는데, 알고 보니 칼로리 폭탄 간식이었네요.



▶식혜



기름진 음식을 다 먹고 난 뒤 입가심으로 식혜를 마시면 완벽한 식사를 끝낸 것 같죠? 달고 시원한 식혜는 탄수화물로 구성되어 있어 1컵당 182kcal로 열량이 높은 편이에요. 맛있다고 계속 마시다 보면 바지 지퍼를 올리지 못할 수도 있으니 적당히 섭취해주세요.



(*열량 정보 : 삼성화재 마이헬스노트 앱)



▶설날 명절 음식, 칼로리는 줄이고 건강하게 먹고 싶다면?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 건강한 식사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명절 음식을 조리할 때 되도록 칼로리를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만들어야 해요. 전을 부칠 때 저열량 재료를 사용하고, 부침 반죽을 최대한 얇게 묻혀주세요. 또, 부치거나 튀길 때 온도가 낮고 오래 부칠수록 음식이 흡수하는 기름의 양이 많아지므로 반드시 높은 온도에서 전을 부치는 것이 중요해요.


각종 고기를 섭취하게 되는 명절엔 고기의 종류만 바꿔도 칼로리를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국거리용 쇠고기 부위를 양지 대신 사태로 바꾸거나 양념이 많은 갈비찜과 불고기 대신 수육으로 대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조리뿐만 아니라 식사할 때도 조심해야 하는데요. 국이나 탕을 먹을 때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섭취하고, 신선한 채소나 나물을 의도적으로 많이 먹는 것이 좋아요.



먹을 땐 너무나 행복하지만, 먹고 나서 두툼해진 배를 바라보면 한숨짓게 되는 명절 음식! 떡국 한 그릇, 갈비찜 몇 조각, 전 몇 개, 곶감과 식혜 등 조금씩만 먹어도 하루 권장 칼로리 섭취량을 훌쩍 넘기게 되는데요. 기름에 튀기고 볶은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섭취하면 ‘건강 적신호’가 켜질 수 있으니, 앞서 말씀드린 주의사항에 유념해 더욱 건강한 설날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




설날 연휴 동안 건강을 체크하고 싶다면? 당뇨 유병 고객을 위한 맞춤형 건강 관리 앱 <마이헬스노트>는 혈당, 식사, 운동 등의 기록을 관리하고 유익한 건강정보도 제공해드립니다. 임상연구에서 혈당 감소 효과를 입증한 마이헬스노트를 무료로 이용해보세요.


▶삼성화재 건강관리서비스 <마이헬스노트> 자세히 알아보기 (클릭)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긍정적인 여니의 일상 2018.02.14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명절에 먹고싶은데 맘편히 못먹어요ㅜㅜ

    • 삼성화재 2018.02.19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여니 님! 삼성화재 공식 블로그 <화제만발>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설 명절 잘 보내셨나요?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길 바랍니다! :)


설 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집집마다 차례음식 준비로 분주하실 텐데요. 온 가족이 모여 차례상을 차릴 때, 음식이나 과일을 어디에 올려야 할 지 매번 헷갈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고 포, 생선, 과일 등 음식의 위치를 일일이 물어보며 상 위에 올리다 보면 번거롭게 여기기 십상입니다.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모두 편하고, 행복한 연휴를 보내실 수 있도록 설날 깨알 팁을 준비했는데요. 차례 음식 배치 방법부터 칼로리 낮추는 조리법까지! 건강하고, 똑똑하게 차례상 차리는 팁을 소개합니다.



차례 음식 배치 A to Z


조상님들께 올리는 차례 음식은 종류가 다양하고 그 수도 풍성한데요. 하나하나 위치를 기억하는 것보단 한 열씩 순서대로 묶어서 외우면 좀 더 쉽게 기억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성균관 전례연구위원회



차례상 차림 원칙



열 별로 음식을 배치했다면, 다음은 차례상의 기본이 되는 음식의 위치와 방향을 살펴볼 차례입니다. 아래 소개해드리는 한자성어를 통째로 외워두시면 두고두고 유용하게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을 익혀뒀다면, 이제 가족과 함께 먹을 음식! 어떻게 하면 칼로리는 줄이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을지 살펴볼게요~



명절 음식 칼로리는 낮추고! 건강은 올리고!



명절만 지나면 늘어난 체중 때문에 고민이신 분들 많으시죠? 포만감은 적고 칼로리는 높은, 기름을 사용한 튀김과 부침류가 많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칼로리의 양을 조절하려면 무엇보다 음식에 흡수되는 기름의 양을 줄이는 게 필요합니다.




일반적으로 튀김온도가 낮고 튀기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음식이 흡수하는 기름의 양이 많아지는데요. 따라서 튀기기 전에 기름의 온도를 높여 튀기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 기름 흡수를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단, 수분이 많은 채소의 경우엔 조리과정에서 기름온도를 낮추고, 수분을 어느 정도 제거한 상태에서 튀기는 걸 권해드립니다. 


각종 볶음 요리도 살찔 확률을 높이는 주범인데요. 볶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기름도 그만큼 많이 흡수되므로, 센 불로 기름을 달군 후 짧은 시간 동안 볶으면 칼로리를 낮출 수 있습니다. 미리 재료를 잘게 썰어두면 조리시간을 더욱 단축시키는 게 가능합니다.  




기름진 음식뿐 아니라, 명절에는 고기 섭취도 많아지는데요. 섭취하는 고기의 종류만 바꿔도 칼로리를 줄일 수 있습니다. 탕류의 경우 국거리용 쇠고기 부위를 양지 대신 사태로 바꾸면 약 10%(1회 분량 당)의 칼로리를 낮출 수 있습니다. 고기를 손질할 때 눈에 보이는 지방과 껍질을 없애고, 양념이 많은 갈비찜이나 불고기 대신 수육으로 대체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이때 물에 넣어 푹 삶기보단 찜솥에 얹어 찌면 수용성 영양 성분은 그대로 보존되면서 기름기만 쏙 빠져 칼로리 걱정 없이 수육을 즐길 수 있습니다. 


차례 음식 조리 시 칼로리를 낮추는 깨알 팁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온 가족이 함께 모이는 설 명절! 차례 음식 건강하게 드시고, 설 연휴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최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발표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119 구급서비스를 요청한 장소 중 1위가 가정(18만 9,469명, 55.2%)으로 전체 이송인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고 합니다. 이용자 중 12.9%가 주부였는데요. 가정이 안전하다고 장담할 수 없다는 의미겠지요. 삼성화재 통합건강보험 <모두모아 건강하게>로 일상의 안전을 지켜 보세요~ 


▶더 자세한 내용 보러가기(클릭)


<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