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몰다 보면 문득 도로를 마음껏 질주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기엔 쉽지 않은 현실입니다. 좁은 도로와 앞을 가로막는 수많은 차량, 엄격한 교통법규 때문에 바람은 바람으로만 그칠 뿐이죠.


그런데 그간 이루지 못했던 꿈을 간접적으로 실현할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삼성화재 멤버십 신규회원 및 기존회원들을 위한 4월의 선물은 ‘택시 바우처’입니다. 시럽 내 삼성화재 멤버십에서 바우처를 다운받은 후, BMW Driving Center 사이트(클릭)서 ‘M Taxi’를 예약하며 바우처에 표기된 번호를 입력하면 무료로 BMW 차량을 체험할 수 있답니다. 그것도 좁은 도로가 아니라 차량의 성능을 100% 끌어내는 서킷에서 말이죠!


삼성화재 멤버십 x BMW 이벤트 자세히 보러가기(클릭)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방문하다





BMW 드라이빙센터는 2014년 인천국제도시 영종도에 문을 열었습니다. 축구장 약 33개 규모인 24만㎡ 부지 안에는 다양한 트랙과 전시장을 비롯해 주니어 캠퍼스, 휴식공간, 레스토랑, 이벤트 홀 등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센터에 입장하는 순간, BMW 클래식 차량을 포함한 각양각색의 BMW 차량들을 만나게 됩니다. 이곳에 전시된 차량들은 사진촬영은 물론, 직접 운전석에 탑승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가볍게 접근하기엔 다소 부담스러웠던 BMW 차량을 속속들이 살펴볼 좋은 기회죠. 일일 차주가 되어 멋진 인증샷을 찍는 건 덤!




차량 구경을 마친 후에는 BMW 브랜드의 역사를 돌아보거나 관련 액세서리를 구입할 수 있고, 쾌적한 쉼터에서 휴식을 취해도 됩니다. 



짧지만 격렬했던 M TAXI 프로그램


편안한 의자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한 후, M TAXI를 이용하기 위해 라운지로 향했습니다.




M TAXI는 한 타임 당 한 명밖에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방문 전 예약이 필수입니다. 하지만 예약하고 왔다고 해서 바로 입장하는 건 아닙니다. 먼저 ‘드라이빙 프로그램 체험 동의서’를 작성한 후 음주측정기(!)를 불어야 합니다. 본인이 운전하는 게 아닌데도 음주측정을 하는 이유는 차량의 격한 움직임으로 인한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처음엔 과장하는 게 아닐까 싶었지만, 실제로 몇 번의 불상사가 있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니 M TAXI를 이용하실 분들은 가급적이면 방문 전날 음주를 삼가셔야겠습니다.




M TAXI 드라이버가 되어주실 이용석 인스트럭터와 인사를 나눈 후, 이날 탑승하게 될 <BMW 6 Series Gran Coupe> 차량을 잠시 살펴보았습니다. 처음엔 핸들 한복판에 박힌 BMW 마크에 시선이 집중되었지만, 익숙해지고 나니 고급 모터보트의 조종석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실내 디자인과 한눈에 들어오는 세련된 계기판,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위해 장착된 컨트롤러 등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자리에 앉아 안전띠를 매자 M TAXI 프로그램이 시작되었습니다. BMW 드라이빙센터에 마련된 서킷을 4바퀴 도는 게 전부지만, 직접 타 보면 이 프로그램이 만들어진 이유를 금세 깨닫게 됩니다. 첫번째 바퀴는 가볍게 달리지만, 두번째 바퀴부터 시속 200km까지 속도를 높이며 급회전, 급정거, 급가속 등을 맛볼 수 있는데요. 게다가 네번째 바퀴에선 레이싱 게임에서나 접할 수 있었던 드리프트 주행까지! 바퀴가 땅에 끌리는 마찰음, 코를 찌르는 타이어 연기, 몸을 가눌 수 없을 만큼 기울어지는 차체를 온몸으로 체험하고 나니 모터스포츠가 얼마나 매력적인 스포츠인지 새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날의 격렬했던 질주를 아래의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본연의 퍼포먼스를 100% 발휘하는 BMW 차량을 경험하고 싶으신가요? 베스트 드라이버의 숙련된 레이싱 기술을 짜릿하게 만끽하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삼성화재 멤버십에서 제공하는 4월의 혜택, M TAXI 바우처를 놓치지 마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tvN 혼술남녀, MBC 나혼자산다, SBS 미운우리새끼. 이 세 프로그램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혼자 삶' 입니다. 이젠 방송에서도 심심치 않게 만나볼 수 있는 나홀로족, 혼자라도 괜찮다 말하는 그들의 행보가 심상치 않습니다.

 

 

▶나홀로족이 늘어난 이유

 

 

몇 년 전과 비교해봐도 확연히 비교될 정도로 나홀로족의 성장속도는 무서울 정도로 빨라지고 있는데요. 특히 1인 가구의 증가 속도는 체감하는 것 이상으로 두드러지게 보여집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995년 전체 인구 대비 수 12.7%에 불과했던 1인 가구의 비중이 2005년에는 20%, 2015년에는 무려 27.2%인 520만 가구에 달한다고 해요.

 

이러한 결과는 보통 직장인들의 월급으로는 꿈도 못 꿀 만큼 비싸진 주거 비용과 높아진 물가 등 여러 사회적 요인이 더해져 자연스럽게 생겨난 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오죽하면 '집은 은행이 사주는 것'이라는 우스개 소리가 나왔을까요?

 

 

▶나홀로족의 활동

 

 

혼밥(혼자 먹는 밥), 혼술(혼자 마시는 술), 혼영(혼자 보는 영화), 혼행(혼자 가는 여행) ... 신조어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하지 않고 당연하게 느껴지는 단어들인데요. 밥을 먹고, 술을 먹는 것과 같은 특정 행위 앞에 ‘혼자’에서 따온 '혼'을 붙여 혼자 한다는 걸 강조하는 것으로 통용되고 있습니다. 실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서 해당 단어들을 검색해보면 방대한 양의 사진을 접할 수 있답니다.
 


한 취업 포탈 사이트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혼밥은 95.3%, 혼영은 74.7%나 된다고 합니다. 과거엔 혼자서 하게 되면 다소 부끄럽고 민망하다고 생각했던 것들도 이젠 ‘혼자서도 괜찮아’, ‘혼자서 잘할 수 있다’로 바뀌게 된 것이지요 :)

 


<혼밥 어디까지 해봤니?>
 


나홀로족이 가장 많이 하는 ‘혼밥’에는 난이도에 따른 구분이 존재하는데요. 나는 과연 몇 단계까지 섭렵했을까 궁금한 분이라면 지금 테스트해보세요 :)

 

개인의 삶의 질에 초점을 맞춘, 여유롭고 합리적인 나홀로족의 라이프스타일! 반짝 유행으로 끝나지 않고 우리 사회의 주요 트렌드로 안착할 듯한데요. '무조건 일행과 함께'란 인식에서 벗어나, 한번쯤 자유롭게 나홀로족의 세계에 입문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