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가 지난 7월 통합 예선을 기점으로 올해 하반기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9월부터 4개월 동안 본선 32강전, 16강전, 8강전, 준결승, 결승전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매년 하반기를 기대하게 만드는 월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과 경기 현장을 [삼성화재 Mic-on]이 다녀왔습니다. :)







올해 23회를 맞이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대장정이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9월 3일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에서 개막식을 열고 본선 무대의 막이 오른 것이죠. 





이번 대회 본선 32강에는 박정환 9단, 커제 9단 등 한∙중∙일 각국을 대표하는 바둑기사 32명이 총출동했습니다. 본선 시드를 받은 13명과 지난 7월에 펼쳐진 통합예선에서 본선 진출권을 얻은 19명, 이렇게 총 32명이 바둑판 위에서 ‘신의 한 수’를 놓기 위해 승부에 뛰어들었습니다.


하반기 내내 진행될 본선 경기에 진출하기 위해 20대 1의 경쟁률로 대결을 벌였던 통합예선 현장이 궁금하시다면 Mic-on 5편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세요! :)


▶[Mic-on] #5.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 가다! (Ⅰ) (클릭)




58개월째 국내 랭킹 1위를 유지(2018.09 한국기원 발표)하고 있는 자타공인 한국을 대표하는 바둑기사 박정환 9단은 다른 때보다 이번 대회의 각오가 남다르다고 밝혔습니다. 그 이유는 작년과 재작년 중국 선수들에게 우승을 내주었기 때문인데요. 한국 선수를 대표하여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굳은 책임감을 비췄다고 해요.


 


2015~2016년 2년 연속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커제 9단은 세계 바둑계에서 관심을 받는 유력한 우승 후보인데요. 그의 각오는 간단했습니다. “경기마다 열심히 둘 생각입니다. 그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경기든 집중력을 잃지 않고 한 수 한 수 열심히 두는 것이 우승의 비결이라 밝혔습니다.


 


어떤 스포츠든 대진표를 정하는 순간은 짜릿하기 마련입니다. 이번 대회 32강 조 추첨의 관전 포인트는 아무래도 한국과 중국 바둑 기사들의 대결이겠죠! 올해 우승 탈환을 노리는 한국과 4연패에 나서는 중국의 대진표에 이목이 쏠렸습니다.


 


또한, 개막에 앞서 전국의 바둑대회 중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서만 실시하는 ‘프로암 대회’도 열렸습니다. 프로암(pro-am) 대회란 정규 프로 경기에 나서기 전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들과 아마추어 선수가 짝이 되어 지도 경기를 펼치는 이벤트입니다.


이번 프로암 경기에는 익숙한 얼굴들을 속속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배우 장광, 가수 배일호, 개그맨 엄용수 등의 연예인과 SK와이번스의 손혁 투수코치, 한준희 KBS 축구해설 위원 등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답니다. 바둑을 사랑하는 팬들과 프로 바둑 기사들의 만남, 보기만 해도 참 훈훈하지요? :)


 


한편, 지난 9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진행된 본선 32강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16강 진출자가 가려졌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는 박정환, 신진서, 최정, 신민준 9단, 안국현 8단 등 5명이 진출했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우승자 구쯔하오 9단을 비롯하여 총 10명이 진출하면서 올해도 강세를 보였고,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만이 16강에 진출했답니다.





제23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오는 10월 1, 2일 16강과 8강이 펼쳐지고, 이후 11월 준결승, 12월 결승까지 차례대로 승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과연 스물 세 번째 월드바둑 최강자 타이틀을 누가 가져가게 될까요? 전 세계 바둑계의 관심이 향한 월드바둑마스터스, 끝까지 지켜보며 응원하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 9월4일 개막식 개최, 5일부터 32강전 열려

◇ 이세돌, 커제 등 한국 14명, 중국 13명, 일본 3명, 대만 1명 출전

◇ 한국 3년만에 우승컵 탈환 VS 커제 9단 대회 3연패 달성

 

별들의 제전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가 오는 9월 4일 경기도 일산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개막했습니다. 5일부터 열리는 32강전을 시작으로, 전세계 바둑 최강자들의 본격적인 우승 경쟁이 펼쳐질 예정입니다. 


 


이번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에는 '알파고 스타’ 이세돌 9단, 한국랭킹 1위 박정환 9단, ‘디펜딩 챔피언’ 커제 9단, ‘일본 7관왕' 이야마 유타 9단 등 각국을 대표하는 기사 32명이 총 출동하는데요. 나라별로는 한국 14명, 중국 13명, 일본 3명, 대만 1명, 폴란드 1명, 총 32명의 기사가 출전합니다. 주최국인 한국은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3일까지 진행된 통합 예선에서 9명이 예선을 통과하여 최근 6년간 가장 많은 본선 진출자를 배출했으며 중국은 전년 14명에서 크게 줄어든 8명이, 일본은 전년과 동일한 1명이 통합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 폴란드의 마테우스 수르마(초단)


2013년부터 바둑의 세계화를 위해 시작된 ‘월드조’ 시드에는 유럽바둑연맹 소속의 기사가 2년 연속으로 선정됐으며, 올해엔 월드조 예선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폴란드의 마테우스 수르마 초단이 대회에 참여했습니다. 전년대회 4강 및 각국 타이틀 홀더 등으로 구성된 시드자 12명은 한국 5명, 중국 5명, 일본 2명, 대만 1명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 대만의 헤이자자(7단)


많은 관심을 받은 와일드 카드에는 대만 여자 최강자 헤이자자 7단이 선정 되었는데요. 와일드카드는 후원사가 직접 지명하며 별도의 예선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32강 본선에 직행하게 됩니다. 미녀 기사로도 유명한 헤이자자 7단, 이로서 세계대회 본선에서 대만기사 최초로 와일드카드를 받는 기사가 되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이 지난 2년간 중국에게 내주었던 우승컵 탈환에 성공할지, 아니면 중국이 이를 저지하고 대회 3연패를 달성할지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특히, 지난 2년간 삼성화재배를 제패했던 커제 9단을 향한 중국 팬들의 기대가 대단합니다.

 

지금까지 세계 메이저 대회를 한 차례 이상 우승한 기사는 40명에 달하지만 3연패를 달성한 기사는 이창호 9단이 유일한데요. 이 대기록은 삼성화재배에서 2회 ~ 4회 대회 3연속 우승을 하면서 세워졌습니다.

 

한국은 45개월 연속 한국랭킹 부동의 1위 박정환 9단, 최근 급성장한 기량을 바탕으로 첫 세계대회 타이틀에 도전하는 신진서 8단, 대회 최다인 5회 우승에 도전하는 이세돌 9단 등 최정예 기사들을 앞세워 3년 만에 우승에 도전합니다.

 

이에 맞서 중국도 최강의 전력을 구축했는데요. 부동의 세계 1위 커제 9단을 필두로 전기 준우승자 퉈자시 9단, 삼성화재배의 사나이 탕웨이싱 9단, 꾸준한 강자 천야오예 9단 등 모든 기사들이 위협적입니다.


 


32강전은 삼성화재배의 독창적 시스템인 ‘더블 일리미네이션’ 으로 진행됩니다. 32명을 추첨으로 4명씩 8개조로 배치한 후, 각 조의 2승자와 2승1패자가 16강에 진출하는 방식입니다. 한 번 패하더라도 부활하는 게 가능해, 진정한 강자가 선발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집니다.

 

32강전을 마친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대전 소재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16강 및 8강전을 9월말에,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11월에 준결승 3번기와 12월에 대망의 결승 3번기를 통해 22번째대회의 우승자가 탄생하게 됩니다.

 

지난해엔 중국의 커제 9단이 퉈자시 9단을 2-1 으로 제압하고 중국기사 최초로 삼성화재배 2연속 우승 기록을 세웠습니다. (*現 우승 횟수 : 한국 12회, 중국 7회, 일본 2회)

 

1996년 출범 이래 ‘별들의 제전’ 이라는 명성과 함께 변화와 혁신의 기전으로 세계 바둑계에 큰 획을 그어온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는 총상금 규모 8억원, 우승상금 3억원이며, KBS와 중앙일보가 공동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합니다.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