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봄기운이 가득한 요즘, 주말마다 나들이를 떠나는 분들이 많은데요. 시동을 걸기 전, 겨우내 차량 내∙외부에 쌓인 오염물질을 깨끗이 청소하셨나요? 이를 방치할 경우 고장은 물론 차량 수명 단축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봄철에는 황사와 미세먼지가 많기 때문에 꾸준한 차량 관리가 필요합니다.


봄나들이 떠나기 전 꼭 체크해야 할 차량 점검 및 관리 방법을 알아볼까요? :D 


 

1. 타이어 점검하기



타이어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가장 먼저 신경써야 하는 부품입니다. 특히 이맘때는 겨울철 빙판길 미끄러짐을 방지하기 위해 낮췄던 타이어 공기압을 정상 수준으로 높여야 하는 시기입니다. 봄철에도 공기압을 낮춘 채 운행한다면 연비가 낮아지고 마모도 빨리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타이어의 움푹 패인 홈 쪽에 돌출된 마모 한계표시로 타이어 마모도를 알 수 있으니, 자세히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2. 배터리 점검하기



겨울철 차량을 운전하며 히터를 사용했다면 배터리 소모가 심했을 텐데요. 슬슬 히터를 꺼도 될 시기인 만큼, 봄철 나들이 가기 전 차량 배터리 소모도를 점검하는 게 좋습니다. 배터리액, 충전상태, 터미널의 고정상태, 단지 부위의 청결상태 등을 꼼꼼히 체크한 후 엔진룸을 열어 배터리 인디케이터 색(초록색이면 정상, 검은색이면 충전 필요, 흰색이면 교체 요망)을 확인하면 됩니다. 배터리 평균수명은 3~4년이므로 배터리 제조일을 확인하고 교체 여부를 판단하세요. 


 

3. 에어컨 점검하기



에어컨 필터는 차량 실내로 들어오는 공기를 거르는 역할을 합니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가득한 야외로 봄나들이를 떠나려면 꼭 사전에 체크해야겠죠? 에어컨이 정상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만약 작동 시 냄새가 난다면 먼지나 곰팡이를 제거하면 됩니다. 필터 교체 주기는 연 2회 정도로, 그 이상으로 교체해도 무방합니다. 또한 봄철 황사나 미세먼지 발생 시 공기순환 모드를 내부순환 모드로 바꾸고 운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엔진오일 체크하기



엔진오일도 계절을 탄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정확히는 계절에 따라 쓰는 제품이 나뉜다고 할 수 있는데요. 그 동안 저온에서 시동을 잘 걸기 위해 점도가 낮은 겨울용 오일을 사용했다면, 따뜻한 날씨로 인해 오일의 점도가 더욱 낮아질 우려가 있으므로 교체해야 합니다. 이를 방치했다간 유막이 너무 얇게 형성되어 내부 부품이 마모될 수 있고, 오일의 산화도 더욱 빨라지기 때문입니다.


봄마다 몸이 노곤해지며 춘곤증이 밀려오는 건 갑작스런 환경 변화에 몸이 미처 적응하지 못했다는 신호입니다. 이 점은 차량도 다르지 않습니다. 봄을 질주할 준비가 된 차량과 아직도 겨울의 잔재를 털어내지 못한 차량, 어느 쪽에 타고 싶은지는 물어볼 필요도 없겠죠.


사람도, 차량도, ‘봄 타는’ 일 없도록 봄맞이 준비를 꼼꼼히 하시길 바랍니다.


참고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세상에 이게 무슨 일입니까? '미세먼지' 가 청명한 가을 날씨를 점령하고 있습니다.

이런 날씨엔 주부님들 걱정거리 중 하나가 바로 '빨래'일 텐데요. 빨래를 널고 창문을 열자니 미세먼지가 걱정되고! 그렇다고 창문을 꼭꼭 닫자니 빨래가 안 마르고~ 이런 게 바로 사면초가! 어떻게 해야 하나요? 

 

 

가을 미세먼지의 원인은 '가뭄'?!

 

누가 그랬나요? 가을 하늘이 가장 청명하고 아름답다고~ 

그런데 이게 무슨 일입니까? 해님은 어디에 가셨고 파란 하늘은 어디에 숨었나요?

일주일 째 대한민국 서울을 뒤덮은 미세먼지, 무엇 때문일까요?

 

미세먼지의 원인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첫째, 중국에서 날아오는 오염 물질의 영향이 크다고 합니다.

둘째, 국내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의 영향도 40~50%정도라고 합니다.

세째, 이 미세먼지가 국내 가뭄 상황과 맞물려서 예년보다 심각한 농도를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참조 : 국립환경과학원

 

올해 미세먼지는 가을철 평균보다 3배를 넘어서는 수치로 이번 주말이 지난 후 차츰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일 때 빨래는 어떻게?  

 

하루 종일 창문, 방문 꼭꼭 닫고 있어야 하는 상황,

문제는 빨래 역시 꼭꼭 닫혀 있는 실내에서 말려야 한다는 건데요.

실내에서 말리다보니 빨래가 마르는 시간이 늦어지는 건 물론, 쿰쿰한 냄새까지 나게 되죠.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적은 양으로 여러 번 빨래하세요

요즘처럼 미세먼지 '나쁨'이 오래 지속될 때는 빨래를 쌓아 두지 마세요 .

조금씩, 4시간씩 시간 차이를 두고 하는 게 건조하는 데 좋습니다.

 

 

둘째, 빨래와 빨래 사이 충분한 간격을 둡니다

같은 곳에서 말리면 서로의 습기 때문에 오래 걸립니다. 빨래 사이 충분한 간격을 두거나 방, 거실 등으로 말리는 공간을 분산시키면 건조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습기 조절에도 좋습니다.

 

셋째, 청바지류는 어느 정도 건조시킵니다

말리는 데 오래 걸리는 의류 중 하나가 바로 '청바지'입니다. 청바지는 '선풍기'나 '온풍기'를 이용해서 미리 반건조해주세요. 아니면 다림질을 미리 해주세요.

 

넷째, 쿰쿰한 냄새를 없애기 위해서 '식초'를 넣으세요

실내에서 건조하면 불편한 것 중 하나가 바로 냄새죠. 섬유유연제와 같이 식초를 넣어서 '냄새'를 잡아주세요.

 

다섯째, 두꺼운 옷은 타올을 이용하세요

겨울 옷은 유난히 두꺼워서 탈수한 뒤에도 물기가 남아 있습니다. 타올 사이에 빨래를 끼워 꾹꾹 눌러서, 남은 물기를 짜준 후 말리면 좋습니다.

 

여섯째. 속옷과 양말을 전자레인지에 돌리세요

작은 빨래인 속옷과 양말은 '전자레인지'에 먼저 돌리면 빨리 건조됩니다.

다만 니트와 합성섬유, 금속이나 플라스틱 장식이 있는 건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안 되니 주의하세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특별히 건강에 유의하셔야 해요.

외출 후 집에 오자마자 샤워를 해서 얼굴, 손, 발을 깨끗하게 씻는 것은 물론, 코안과 귓속까지 구석구석 닦아주시고요. 물을 많이 마셔요~

 

그럼 화제만발 가족 여러분~ 오늘도 건강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