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가 지난 7월 통합 예선을 기점으로 올해 하반기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9월부터 4개월 동안 본선 32강전, 16강전, 8강전, 준결승, 결승전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매년 하반기를 기대하게 만드는 월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과 경기 현장을 [삼성화재 Mic-on]이 다녀왔습니다. :)







올해 23회를 맞이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대장정이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9월 3일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에서 개막식을 열고 본선 무대의 막이 오른 것이죠. 





이번 대회 본선 32강에는 박정환 9단, 커제 9단 등 한∙중∙일 각국을 대표하는 바둑기사 32명이 총출동했습니다. 본선 시드를 받은 13명과 지난 7월에 펼쳐진 통합예선에서 본선 진출권을 얻은 19명, 이렇게 총 32명이 바둑판 위에서 ‘신의 한 수’를 놓기 위해 승부에 뛰어들었습니다.


하반기 내내 진행될 본선 경기에 진출하기 위해 20대 1의 경쟁률로 대결을 벌였던 통합예선 현장이 궁금하시다면 Mic-on 5편을 다시 한번 확인해보세요! :)


▶[Mic-on] #5.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 가다! (Ⅰ) (클릭)




58개월째 국내 랭킹 1위를 유지(2018.09 한국기원 발표)하고 있는 자타공인 한국을 대표하는 바둑기사 박정환 9단은 다른 때보다 이번 대회의 각오가 남다르다고 밝혔습니다. 그 이유는 작년과 재작년 중국 선수들에게 우승을 내주었기 때문인데요. 한국 선수를 대표하여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굳은 책임감을 비췄다고 해요.


 


2015~2016년 2년 연속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커제 9단은 세계 바둑계에서 관심을 받는 유력한 우승 후보인데요. 그의 각오는 간단했습니다. “경기마다 열심히 둘 생각입니다. 그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경기든 집중력을 잃지 않고 한 수 한 수 열심히 두는 것이 우승의 비결이라 밝혔습니다.


 


어떤 스포츠든 대진표를 정하는 순간은 짜릿하기 마련입니다. 이번 대회 32강 조 추첨의 관전 포인트는 아무래도 한국과 중국 바둑 기사들의 대결이겠죠! 올해 우승 탈환을 노리는 한국과 4연패에 나서는 중국의 대진표에 이목이 쏠렸습니다.


 


또한, 개막에 앞서 전국의 바둑대회 중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에서만 실시하는 ‘프로암 대회’도 열렸습니다. 프로암(pro-am) 대회란 정규 프로 경기에 나서기 전 본선에 출전하는 선수들과 아마추어 선수가 짝이 되어 지도 경기를 펼치는 이벤트입니다.


이번 프로암 경기에는 익숙한 얼굴들을 속속 찾아볼 수 있었는데요. 배우 장광, 가수 배일호, 개그맨 엄용수 등의 연예인과 SK와이번스의 손혁 투수코치, 한준희 KBS 축구해설 위원 등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답니다. 바둑을 사랑하는 팬들과 프로 바둑 기사들의 만남, 보기만 해도 참 훈훈하지요? :)


 


한편, 지난 9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진행된 본선 32강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16강 진출자가 가려졌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는 박정환, 신진서, 최정, 신민준 9단, 안국현 8단 등 5명이 진출했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우승자 구쯔하오 9단을 비롯하여 총 10명이 진출하면서 올해도 강세를 보였고,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만이 16강에 진출했답니다.





제23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오는 10월 1, 2일 16강과 8강이 펼쳐지고, 이후 11월 준결승, 12월 결승까지 차례대로 승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과연 스물 세 번째 월드바둑 최강자 타이틀을 누가 가져가게 될까요? 전 세계 바둑계의 관심이 향한 월드바둑마스터스, 끝까지 지켜보며 응원하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