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화제만발 가족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

혹시 10월 31일이 무슨날인지 알고 계시나요? 네, 바로 서양의 연례행사로 손꼽히는 '할로윈데이'입니다. 요즘 할로윈데이와 관련된 다양한 마케팅도 많이 찾아볼 수 있는대요. 그만큼 할로윈데이가 모두의 관심을 듬뿍 받고 있다는 증거겠죠? 그럼 오지라퍼와 함께 할로윈데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해요~ ^^


# 10월 31일, 할로윈데이란?

할로윈데이하면 다양한 분장과 함께 사탕이나 초콜릿을 받으러 다니는 아이들의 무리가 가장 먼저 떠오르실거에요. 여러분께서는 혹시 할로윈데이의 유래에 대해 들어본적 있으신가요? 할로윈데이는 고대 켈트인의 삼하인 축제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삼하인 축제는 죽음의 신, 삼하인을 찬양하고 새해와 겨울을 맞는 축제로 밤에는 죽은 사람들의 영혼이 그들의 집으로 돌아온다고 믿었기 때문에 유령이나 마녀, 요정 등과 함께 불길한 의미를 갖게 되었어요.

또한 이 날은 악마의 도움으로 결혼이나 행운, 죽음에 관계되는 점을 치기에 좋은 때라고 생각했답니다.
그리스도교가 점차 전파되면서 할로윈축제는 모든 성인(聖人)의 날 대축일(11월 1일) 전날 밤의 행사로 자리잡게 되구요. 'hallow'란 앵글로색슨어로 '성인(聖人)'을 뜻하며, 'All Hallows Eve(모든 성인의 날 대축일)'가 줄어서 'Halloween'이 되었다고 해요.

요즘 할로윈데이는 미국 어린이들의 축제로 더 유명한대요. 학교에서는 할로윈데이를 맞이하여 가장파티가 열리고, 밤이 되면 마녀와 도깨비등으로 가장한 어린이들이 집집마다 바구니를 들고 돌아다니며 '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치겠다(Trick or Treat)'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사탕과 초콜릿등을 얻어간답니다~! 아이들에게는 매년 잊지못할 행사로 남을 것 같아요 ^^


# 할로윈데이의 상징! '잭 오 랜턴(Jack O'Lantern)'

잭 오 랜턴은 할로윈데이에 등장하는 호박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속을 파낸 커다란 호박에 도깨비의 얼굴을 새기고, 그 안에는 초를 넣어 마치 호박이 도깨비 눈처럼 번쩍이게 보이도록 만든 장식품이에요.
여기에는 잭 오 랜턴에 얽힌 이야기도 있습니다. 옛날 술 잘 먹고 교활한 잭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악마를 골탕먹이고 죽어버렸다고 해요. 이에 앙심을 품은 악마는 그를 천국도, 지옥도 가지 못하게 만들어 버렸죠. 결국 잭은 천국도, 지옥도 가지 못한채 아일랜드의 추운날씨 속에서 암흑 속을 방황하게 됩니다.

그는 너무 추운 나머지 악마에게 사정하여 숯을 얻은 후, 순무속에 넣고 랜턴 겸 난로를 만들어 온기를 유지했다고 해요. 이것이 할로윈데이의 상징인 호박등, 잭 오 랜턴에 얽힌 전설입니다. 이후 후세 사람들이 순무대신 호박으로 바꿨다는게 통설이구요. 살짝 오싹하지만 그럴듯한 이야기죠? ^^


오지라퍼와 함께 알아본 할로윈데이~!! 마치 어릴적 동심으로 돌아간듯한 기분이 들어서 더욱 즐거웠던 것 같아요. 할로윈데이의 유래부터 잭 오 랜턴의 전설까지 알고나니까 할로윈데이가 다시 새롭게 다가오는 기분도 들구요. 가장을 하고 돌아다니면서 아이들처럼 사탕이나 초콜렛을 받을 순 없지만, 10월 31일 만큼은 각자 나름의 방법으로 할로윈데이를 즐기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거라 믿습니다 ^^

그럼 오지라퍼는 여기서 물러가보겠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시구요~ 오지라퍼는 다음에 더 재미있고 유용한 정보로 찾아올게요.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