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지라퍼입니다 ^^
요즘 한껏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안내견 7남매의 이야기가 오늘도 시작됩니다. 흐흐흐. 바깥세상에서 자동차를 처음 본 아이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고 하니, 완전 두근두근거려요. 심지어 피곤했던 심신을 충전받은 기분마저 듭니다!! 귀요미 7남매를 만나러 함께 가보아요~ ^^


안녕하세요, 용인에서 인사드리는 귀염둥이 빛나입니다. ^^
오늘은 우리 7남매가 함께 바깥에서 신기한 물건을 봤어요...
안내견이 되기 위해 적응해야 할 필수조건 자!동!차!입니다.

사실 활동중인 안내견 언니, 오빠들을 봐도 언제나 늠름하게 자동차를 잘 타고 다니더라구요.
훈련사 아저씨들과 이동할 때도, 나중에 시각장애인 분들과 다닐 때도 언제나 자동차를 이용하고 버스, 택시,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도 이용하니까 이런 적응은 필수거든요.
훈련사 언니가 어느 날 , 저랑 밖으로 나가재요,,

아웅 졸린데,,..어딜 가실려고??

"자~~~ 이게 뭔지 한번 보렴~"
"엥? 둥그렇고 커다란 이게 뭔데요?"
"앞으로 네가 자주 타게 될 자동차란 거란다."
"흠...신기하게 생겼네요."

"킁킁. 냄새도 특이하고,,,내 취향은 아닌거 같은데요?"
언니는, "네가 안 좋아할 줄 알았어. 살짝 같이 타볼까? 그러면 좋아할 수 있을거야" 라고 말했어요 ^^

후훗....훈련사 언니가 살포시 안아서 함께 탔더니 훨씬 기분이 나았어요.
사실 아직은 정식 안내견도 아니기 때문에 저보다 덩치 큰 물건을 보면 무척 겁나거든요. 평소 경험
못했던 냄새도 나고,, 그럴 때면 훈련사 언니가 이렇게 도와줘서 조금씩 조금씩 적응하게 해준답니다.
지금은 움직이지 않는 자동차이지만, 조금씩 움직이는 차에도 적응을 하게 되요. 배울게 참 많아요ㅠㅠ

또 한가지 제가 열심히 훈련하고 있는 분야가 있는데 눈치채셨나요?
다름 아닌 목!줄! 훈련이랍니다.

안내견으로 멋지게 활동하기 위해서는 '하네스'라는 전용장구를 착용하기 전에 목줄에도 익숙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요즘에는 반려견과 함께 다닐 때에도 '목줄'이 필수라고 할 수 있는데요, 거리를 걷다보면 개를 좋아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에 최소한의 에티켓이라 할 수 있죠.

물론 첨에는 저도 귀찮기도 하고 낯설기도 해서 긁적긁적 거리기도 하죠. 하지만 계속 착용하는 연습을 하게 되면 점점 익숙해져서 몸에 있는 듯 없는 듯 생각하고 행동하게 된답니다.

제대로 안될 때는 언니가 유도하며 알려주기도 해서 곧잘 따라가선 칭찬도 받아요. 열심히 보행훈련을 하고 났더니 이번엔 수의사 선생님이 우리를 기다리십니다. 곧 있을 '퍼피위탁식'에 앞서서 저희들의 건강체크도 하고, 예방접종도 하게 됩니다.

여러분들도 병원 싫어하시죠? 저 역시 별로에요 ㅡㅜ... 그래도 건강체크라니 잘 받아야겠죠?


필수공통 과제(?)인 예방접종 때는 종합백신이랑 코로나 백신 주사를 맞게 됩니다. 첨엔 따끔하지만, 주사가 원래 처음만 살짝 아프잖아요 ^^. 건강을 위해 주사외에 구충제도 먹어야 해요.

아웅...따끔해... ^^

오늘 자동차도 타보고 건강검진까지 받았더니 또 졸음이 몰려오네요,,,,
여러분, 전 이만 들어갈께요,, 담주까지 안녕히...흠냐.. ~~~~



[리트리버 7남매의 좌충우돌 안내견 성장기] 다음편 예고
Episode 10. .."너는 누구냣!!" 7남매, 퍼피 테스트에 돌입하다(7/6)



안내견이 되기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하고 있는 아이들을 보고있자니, 참 대견하네요 ^^ 다음주에 보여줄 퍼피 테스트 역시 기대가 많이 되는걸요? 흐흐흐. 오늘은 비가 많이 온다고 합니다. 궂은 날씨 때문에 우울한 기분... 우리 귀염둥이 7남매 보면서 훌훌 날려버리시길 바랄게요. 우산 잘 챙기시구요 ^^
지금까지 오지라퍼였습니다~!

▶ 삼성에버랜드 블로그 'with Everland'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