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삼성화재 블로그 "사랑의 기술"의 외부필진 라라윈입니다. ^^

때때로 연애에서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자주 일어나곤 합니다.
누군가는 사랑하는 사람 단 한 명이 없어 외로움에 몸부림칠 때, 누군가는 너무 많아 고민합니다.
인기가 많아도 본인은 한 명만 좋아한다면 다행이지만, 인기와 관계없이 애인이 한 명만 있는 것을 못 견뎌 계속 문어발식 연애사업을 확장하는 바람둥이도 있습니다. 바람둥이를 만나면 마음고생 100% 당첨인 것을 모르는 여자는 별로 없습니다. 그럼에도 바람둥이에게 끌려하는 이유는 뭘까요?


조르주 로슈그로스. 꽃밭의 기사. 캔버스에 유채. 1894.
정말 꽃밭 속에 있는... 기사님이시네요..... +_+


1. 여자의 심리를 아는 남자

여자의 마음, 여자의 심리가 너무 어렵다는 말씀을 많이 하십니다.
여자 스스로도 인정하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
'여자어 사전'이 나올 만큼 여자의 말은 중의적일 때도 많고, 해석도 그 때 그 때 다르고, 아주 다채로운 심리를 보여주죠. 여자의 "괜찮아요..." 라는 말은 "정말 괜찮다." "안 괜찮으니 챙겨달라." "괜찮아 보이냐?" "꺼지셈" "정말 좋아요." 등의 아주 폭넓은 의미로 쓰이니 웬만해서는 남자가 그 속뜻을 파악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흐흐.
하지만 여자의 입장에서는 남자친구에게 "이 정도는 남자가 눈치껏 알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라고 하는 부분이 참 많은데, 바람둥이들은 많은 여자들을 만나며 실전연습을 통해 "남자가 알 수 없지만 여자는 알거라고 기대하는" 여자의 심리를 상당히 잘 압니다.


2. 근거없는 자신감

바람둥이라고 하면, 얼굴도 잘 생겼을 것 같고, 몸도 좋을 것 같고, 매너도 좋고, 조건도 좋고, 돈도 많고... 등등의 소위 말하는 '인기있는 조건'을 다 가지고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문어발식 연애사업을 하는 인기 많은 바람둥이를 알게 되면 깜짝 놀라게 됩니다. 바람둥이 중에서는 잘생기지도 않고, 소위 말하는 사회적인 스펙이 별볼일 없는 남자도 참 많기 때문입니다. 이런 바람둥이를 보면 고개가 갸우뚱해지죠.
돈이 많아 여자에게 맛있는 것을 많이 사주고, 선물을 많이 사주었다면, '그래서 끌렸나보다..' 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남자가 아주 잘생겼으면 '그래서 끌렸나 보다..' 라고 이해할 수 있는데, 이런 남자를 볼 때면 도무지 왜 여자들이 좋아하는지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한 여자만 그를 좋아한다면 '그 여자 취향이 독특한가보다~' 라고 결론낼 수 있는데, 별볼일도 없으면서 바람둥이이기까지 하면 왜 여자들이 그런 남자를 좋아하는지 더 의아해집니다.
그러나 별볼일 없는 바람둥이에게 여자들이 끌리는 이유는 근거없는 자신감 때문이었습니다.
아무 내세울 것도 없어보이는 남자인데 자신감 하나는 국가대표급인 경우, 의외로 그런 모습에 여자들이 많이 반한다고 합니다. 아주 괜찮은 남자임에도, '나같은 남자를 누가 좋아하겠어...' 라고 생각하거나 자신감이 부족해 보이면 실제 조건보다 못나 보이는데, 국가대표급 자신감이 당당해보이고 남자다워보이는 매력을 발산하나 봅니다.


3. 채워주고 싶은 2%

남자가 바람둥이가 되는 이유 중 하나는
'마음을 온전히 채워주는 여자를 만나지 못해서' 라고 합니다.
이 여자를 만나봐도 채워지지 않고, 저 여자를 만나봐도 채워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한 사람으로 만족하지 못하는 채워지지 않는 2%는 묘하게 여자의 모성애를 자극하는 면이 있습니다. 여자의 모성애가 발동되는 장면은 약하고 불쌍해 보여서 챙겨주고 싶은 남자에게 보다, 완벽해 보이는데 외로워 보이는 남자, 2% 채워주면 될 것 같은 남자일 때가 많습니다.
그렇기에 뭔가 마음 한 켠 2%가 부족해서 고독해 보이는 바람둥이를 보면, 자신은 다르기에 그동안 그 사람을 채워주지 못했던 2%를 채워줄 수 있을 것만 같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하지만 바람둥이가 되는 것은 유전자 문제도 있다고 합니다.
외향성이 강한 사람의 경우, 내향적인 사람보다 자극치가 높다고 합니다. 내향적인 사람은 주말이면 집에서 쉬어도 심심하다 느끼지 않지만 자극이 있어야만 마음의 평화를 찾는 외향적인 사람은 주말에는 뭔가를 찾아나서지 않으면 못 견디는 거죠. 내향적인 사람은 늘 먹던 음식을 또 먹어도 받아들일 수 있지만, 외향적인 사람은 늘 먹던 음식 만으로는 자극이 채워지지 않아 끊임없이 새로운 뭔가를 해야 하는 성향을 갖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외향적인 사람들이 호기심 많은 사람, 탐구가, 등으로 나타나는데, 그 대상이 여자가 되는 경우에 바람둥이가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쩌면 평생 채울 수 없는 2%일지도...)
 
바람둥이 증상을 고칠 수 있는가의 문제는 나중에 하게 될 포스팅에서 다시 이야기 해 보고요.
오늘은 바람둥이를 잡는 법이 아니라, 바람둥이에게 배우는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방법이었습니다.
솔로탈출을 넘어서서 너무 많은 여자들의 러브콜에 행복한 고민을 하는 그들이 부럽다면..
바람둥이가 여심을 사로잡는 특성은 배워둬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트랙백 주소 :: http://blog.samsungfire.com/trackback/711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얌얌 2011/06/28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바람둥이도 유전이라더니~ 라라윈님 글 언제봐도 잼나여 ㅋㅋ

  2. 색콤달콤 2011/06/28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둥이가 유전이라구요~? 헛...
    이제 부모님의 젊은시절이 어땠는지 이야기를 들어보고 만나야하는 걸까요? ^^

    • 오지라퍼~!! 2011/07/01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어느정도 신빙성은 있는것 같아요 ^^ 지인들 얘기를 들어보면 절로 고개가 끄덕끄덕 ㅋㅋㅋㅋㅋ 얼마전에 읽은 기사에서는 타이거 우즈와 그의 아버지, 긱스와 그의 아버지. 이렇게 매치해서는 바람기도 유전된다는 내용을 소개하더라구요. 신기했습니다.

  3. 막쏜 2011/06/29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남자는 '근거없는 자존심'인가봐요. 똥꼬 진처럼 ㅎㅎㅎ

삼성화재 SNS

맨위로가기

facebook

삼성화재 SNS
twitter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