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요즘처럼 빠른 속도로 유행이 바뀌는 시대, 한 자리를 뚝심 있게 지키고 있는 ‘장인(匠人)’은 그 자체로 남다른 의미를 가집니다. 최고의 자리에 앉기까지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늘 최선을 다했기 때문인데요. 삼성화재에도 이러한 장인이 있다고 해요. :)


올해 삼성화재 명예자격 중 ‘보험장인’으로 선정된 윤혜상 RC가 그 주인공인데요. 이를 기념해 대전 유성연수원에서 기념식수 행사를 진행했답니다. 지금부터 그 생생한 현장으로 떠나볼까요?


 


따뜻한 햇볕이 고루 비춰주었던 지난 5월 9일,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의 앞뜰에는 한 그루의 나무가 새롭게 심어졌습니다. 이곳은 신입사원 교육과 워크숍, 다양한 세미나가 개최되는 공간인 만큼 더욱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지요.


지난해 손순자 RC와 정희 RC의 보험장인 선정을 기념해 식수행사를 진행한 데 이어 올해 윤혜상 RC가 그 주인공이 되었는데요. 명예자격 조건에 해당하는 우수한 RC를 축하하기 위해 삼성화재 임직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식수행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윤혜상 RC와 개인영업본부장, 경기사업부장, 영업교육팀장, 평택지역단장, 리쿠르팅파트장 등이 함께 모여 티타임을 가졌는데요. 서로 안부를 나누고, 보험장인에 등극한 윤혜상 RC에게 따뜻한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답니다.


 


고객만족대상 3회 연속 수상에 빛나는 평택지역단 윤혜상 RC는 보험 명인을 뛰어넘어 바로 장인에 등극했습니다. 기념 식수 옆에 함께 세워진 기념비를 보면 윤혜상 RC의 업적을 확인할 수 있답니다. RC가 된 지 7년 만에 세운 업적이라는 사실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곧이어 기념식수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식수 시삽이 이어졌습니다. 윤혜상 RC를 중심으로 임직원들이 일렬로 서서 삽으로 흙을 한 움큼 끼얹었습니다.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 뿌리 깊이 심어진 소나무처럼 윤혜상 RC도 삼성화재와 함께 끊임없이 성장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삽을 떴답니다.


RC로서 발돋움한 지 오래되지 않아 ‘보험장인’에 등극한 윤혜상 RC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요? 가파른 성장세로 정상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윤혜상 RC를 만나 소감을 들어보았습니다.



2018년 보험장인 윤혜상 RC 미니 인터뷰



Q. 올해 '보험장인'으로 등극한 소감은?


삼성화재 RC로서 매일 고객과 함께하며 치열하게 노력한 결과 ‘보험장인’이라는 명예자격을 받게 되었습니다. 7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고객에겐 신뢰를, 삼성화재에선 인정을 받은 만큼, 앞으로 ‘보험장인’으로서 많은 것을 돌려줄 수 있는 RC가 되고 싶습니다. 



Q.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나무를 심게 되었어요. RC님께 기념식수는 어떤 의미가 있나요?


삼성화재의 직원이라면 유성연수원을 모두 거쳐왔다고 말해도 될 만큼 굉장히 의미가 남다른 공간입니다. 입사 후 첫 1박 2일 교육을 받았던 장소이기도 하지요. 이곳에 제 이름을 건 나무를 심는다는 것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해요. 나무가 쑥쑥 자라는 것처럼 저도 더욱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나무가 한 자리에서 굳건히 자라듯이 삼성화재와 오래도록 함께할 거예요. 



Q. 짧은 RC 활동 기간 급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인가요?


고객을 만날 때 한 번에 많은 것을 해결하려 하지 않고, 천천히 기다리며 고객과 가까워지려고 노력했습니다. 짧게는 1년, 길게는 3~4년 정도 공을 들였지요. 차곡차곡 관계를 쌓다 보니 시간이 지나면서 효과를 발하더군요. 그렇게 7년 안에 루키 챔피언, 고객만족대상, 그리고 보험장인까지 이루게 되었습니다.



Q. RC로서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언제인가요?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했을 때 ‘히어로’처럼 나타나 사건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RC의 보람 아닐까요? 먼저, 고객에게 “삼성화재가 해결해줄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독이고, 사고 해결까지 잘 마무리했을 때 RC라는 직업을 잘 선택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한 순간에 도움이 되어드리는 RC가 되고 싶습니다.



Q. 마지막으로, 보험장인에 등극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면?


항상 제가 하는 일에 묵묵히 지원해주는 아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또, 제가 바쁜 일정으로 지칠 때마다 응원의 한마디로 힘을 더해주는 자녀들에게도 고맙습니다.


 


윤혜상 RC는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 가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행사에 함께 자리한 아내는 “바쁜 와중에서도 가정을 꼼꼼히 챙기는 남편이 있어 참 든든합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성실하고 건강하게 일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2011년 10월 삼성화재 RC로 첫발을 디딘 윤혜상 RC, 이제 ‘보험장인’으로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게 되었는데요. 꾸준한 노력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준 오늘처럼 앞으로의 활동도 기대하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