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따봉맘이 전하는 7번째 엄마공감스토리,

‘엄마가 되고 찾아온 변화’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


 


“밤바라 밤바라 밤바라 밤~”


아이가 잠든 밤, 그림을 그리며 핸드폰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흥얼거린다. 한참을 부르고 나서야 따봉이 동요가 재생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무슨 동요를 이렇게 신나게 만들었어…’ 민망한 마음에 괜스레 동요 탓을 해본다. 


하루 중 유일하게 나만을 위해 보내는 시간. 그 시간에 듣는 노래가 동요인 것도 모르고 흥얼거릴 정도로 아이의 많은 것들은 내 삶이 되었다. 핸드폰 속 재생 목록에는 가요보다 동요가 더 많고, 나의 셀카로 가득하던 사진첩은 이제 아이 사진첩이 되었다. TV 속 최근 시청 목록에도 드라마보다 만화가 더 많고, 심심할 때 틀어 두던 TV도 아이에게 필요할 때만 켜게 되었다. 


요즘처럼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내 옷보다 아이 옷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나는 후줄근한 옷을 입더라도 아이에게는 새 옷을 입혀서 나간다. 그러면 내가 꾸미고 나온 양 의기양양해진다. 조금만 아파도 바로 병원에 찾아가던 나였는데, 이제는 웬만큼 아픈 것은 내색도 안 한다. 아파도 아이 밥을 먹이고, 옷 입히고, 재우는 일은 거뜬히 해낸다. 


 


“살 빠지면 옷 살 거야~”


한껏 꾸미고 외출 준비를 한다. 모처럼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오늘은 결혼식 가는 날이다. “옷이 별로 없네. 돌아오는 길에 옷 좀 살까?” 하며 신경 써주는 남편에게 “살 빠지면 옷 산다니까~!”라고 우겨 본다. 첫째 때부터 하던 이야기를 둘째를 출산한 지금까지 하고 있다. 살을 빼서 예쁜 옷을 실컷 사겠다는 나의 바람은, 안타깝게도 아직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힘없이 축 처진 뱃살은 들어갈 기미가 없다. 넉넉한 옷으로 애써 가리려 해도 옷 사이사이로 빠져나오는 살은 숨길 수가 없다. 


화장으로 커버해보려 화장대 앞에 서지만, 거울 앞엔 칙칙하고 푸석푸석한 얼굴만 있다. 정신 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느라 거울도 못 보고 살았나 보다. 이렇게 내 얼굴을 꼼꼼히 들여다보며 화장을 하는 날은 거울 속 내 모습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아 속상하다. 아이를 씻기고, 옷 입히고, 나까지 씻는 것도 벅차니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냉장고에는 피부관리를 해보겠다며 쟁여 둔 팩들이 그대로 쌓여 있을 뿐이다. 


 


이제 ‘나’로 사는 삶은 끝났다


첫째를 낳고 가장 많이 들었던 생각이다. 아이 패턴에 맞춰 잠을 자고, 밥조차 아이 눈치를 봐가며 먹고, 온종일 징징거리는 아이와 씨름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나의 일과는 모두 아이의 뜻대로 움직였다. 아침에 눈을 뜨면 ‘오늘은 뭘 할까’가 아니라 ‘오늘은 무얼 해줄까’를 고민하게 되었으니, 내 삶에서 내가 철저히 배제된 셈이었다. 


아이가 더 어렸을 때는 정말이지 하루에 단 10분도 나를 위해 쓰질 못했었다. 그러다 보니 나중에는 내가 무얼 좋아했는지조차 기억이 나질 않았다. 어쩌다 자유 시간을 갖게 되는 날이면 무얼 해야 할지 몰라 멍하니 앉아 시간을 보내기도 했었다. 


그래서였을까, 품 안에서 사랑스럽게 꼬물거리는 아가를 안고서도 머릿속에는 두려움이 가득했다. ‘엄마’에게는 쉬는 시간도, 휴일도 없었다. 이렇게 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아이의 그림자 속에서 평생을 살아야 할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울한 마음에 기분이 바닥까지 가라앉을 때면, 아이가 내 모든 것을 삼켜 버린 것만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럴 때 아이가 울고불고 떼를 쓰면, 아이가 안쓰러운 것이 아니라 내가 안쓰럽게만 느껴졌다. ‘너는 내가 달래주기라도 하지…이렇게 힘든 엄마 마음은 누가 달래주니…’ 정말이지 철없는 엄마였다.


 


꽃이 지고 나서야 봄인 줄 알았다


엄마가 된 지 4년 차. 둘째를 품에 안고서야 깨달았다. 이렇게 작고 사랑스러운 아가를 품에 안고 있을 수 있는 것도 잠시뿐이라는걸. 언제까지고 품에 안겨 울어댈 것 같았던 첫째는 이제 제 발로 온 동네를 누비고 다닌다. 품에 한 번 안아보려 해도 기분 내킬 때가 아니면 재빠르게 도망 다니기 일쑤다. 뽀뽀도 손으로 입을 가리는 통에 쉽게 받을 수 없다. 하루하루 버티느라 힘들기만 했던 그 시간이 이제는 아쉽다. 아이는 내 생각보다 훨씬 금방 커버렸다. 둘째를 안으며 생각한다. 이렇게 작고 사랑스러울 때 한 번 더 안아 줄걸… 이렇게 예쁜 모습을 눈에 더 담아 둘걸…


엄마가 된 직후에는 내가 잃은 것들만 크게 느껴졌었다. 그래서 더 우울하고 속상했나 보다. 수영을 처음 배울 때 몸에 힘을 잔뜩 주고 허우적대는 것처럼, 처음으로 엄마가 되어 내 것들을 잃지 않겠다며 발버둥 치고 있었다. 엄마인 내 모습을 받아 들이고 난 지금에야 나를 잃은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냥 내 삶이 조금 변했을 뿐. 내게 엄마라는 역할이 생기고, 내 삶 속에 아이들이 들어온 것뿐이었다. 그제야 내가 얻은 것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엉덩이를 흔들며 노래를 부르는 첫째, 눈만 마주쳐도 침을 질질 흘리며 웃는 둘째를 볼 때면 이런 생각이 든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얻기 위해 내 삶의 일부를 잠시 내려놓는 것은 아깝지 않다’고. 


“으애앵~” 둘째 울음소리에 이른 새벽부터 하루를 시작한다. 일어날 기운이 없어 누워서 둘째를 어르고 달래다 보면, 첫째가 눈을 뜬다. 부지런히 아침밥을 준비해 먹이고 옷을 입혀 어린이집에 보낸다. 둘째와 씨름을 하다 보면 다시 첫째가 집에 올 시간이다. 첫째와 동네를 누비다 집에 돌아와 저녁을 먹는다. 씻기고, 재우고 또다시 하루가 끝난다. 아마 오늘도 어제와 같은 하루를 보낼 것이다. 하지만 아이는 하루가 다르게 자랄 것이다. 한 번이라도 더 아이 얼굴을 바라보고자 한다. 한 번이라도 더 아이를 안아 주고자 한다. 특별할 것 없는 오늘도, 지나고 나면 아름다울 봄일 테니까.







* 하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도서 구매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우리 아이의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지켜주고 싶다면? ☞무배당 삼성화재 자녀보험 <NEW 엄마맘에 쏙드는>은 우리 아이가 성장하면서 겪게 될 사고와 질병 위험에서 든든하게 지켜드립니다. 자녀에게 흔히 일어날 수 있는 10대 질병과 환경성질환, 골절, 화상 등의 상해∙질병을 보장해드립니다(해당 특약 가입 시). 또한 부모님께 사망, 고도장해, 장애 등의 사고가 닥쳤을 때 자녀가 무사히 대학까지 졸업할 수 있도록 정해진 지급시기에 자녀교육비를 지급해드립니다(해당 특약 가입 시).


▶ 더 자세히 알아보기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