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2018년 4월 25일 수요일, 안내견의 날을 맞이해 자원봉사자들과 안내견들이 모두 서울 청계천 광장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무슨 일로 이곳에 모여 있는 걸 까요?


매년 4월 마지막 수요일은 세계안내견협회(IGDF)가 지정한 '세계 안내견의 날' 입니다.  이날은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각 장애인의 눈과 발이 되어주는 안내견들의 소중함을 직접 경험해보고, 시각장애인들의 불편함을 직접 체험해보며, 더불어 가는 삶을 배우게 되는 뜻깊은 시간을 갖게 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삼성화재안내견학교를 주축으로 해당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국내 대표 안내견 양성기관으로서, 1993년 이래 체계적인 관리와 훈련을 통해 매년 10~12마리의 안내견을 시각장애인에게 무상으로 분양하고 있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삼성화재안내견학교 바로가기 (클릭)


 


오늘 행사에는 서울맹학교 학생들과 상계제일중학교 학생들이 함께했는데요.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하기에 앞서 잠시 모여있는 친구들! 한껏 들떠있는 친구들의 모습을 보니 기대감과 설렘이 한층 더 진하게 느껴집니다. :)




본부 부스 왼편에 마련된 포토존에서는 많은 사람이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었는데요. 오늘의 자리에 오기까지 고생한 안내견들과 퍼피워커들에게 응원과 감사를 아끼지 않았답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 유석종 선임의 힘찬 인사말과 함께 시작된 세계 안내견의 날 행사. 오늘 진행될 프로그램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를 한 후 조를 짜고 서로 인사할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늘 프로그램은 안내견과 함께 청계천을 거닐어보는 체험 보행을 비롯해 안내견 이름 지어주기, 삼행시 짓기, 점자와 묵자 체험하기 등 다양한 조별활동으로 구성되어 있었는데요. 난생 처음 안내견과 함께하는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라며 기뻐하는 친구들을 보니, 뭉클한 마음이 들기도 했답니다..

 



청계천광장의 소라탑 앞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한 후 함께 걷기 시작했습니다. 서울맹학교 친구들과 상계제일중학교 친구들, 그리고 안내견 친구들까지. 서로의 보폭에 맞춰 천천히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처음엔 어색했지만, 곧 서로의 발걸음에 맞춰 움직이는 속도가 빨라져 신기해하기도 했습니다. :)




걷기 행사 종료 후, 청계천광장 한쪽에 마련된 잔디 위에서 조별 활동이 진행되었습니다. 각 조에 배치된 안내견의 이름을 지어주고, 그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보는 것과 서로의 이름을 묵자와 점자로 써보는 체험을 통해 나와 너는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임을 몸으로 체득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조별 활동이 진행되는 동안 한쪽에서는 체험 보행이 진행되었는데요. 안내견과 함께 보행하면서 시각장애인들의 불편함과 안내견의 고마움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어요.


 


체험에 참여했던 상계제일중학교 1학년 1반 유승아 양은 뜻깊은 경험을 통해 안내견이 시각장애인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직접 느낄 수 있어 좋았다고 하는데요. 앞으로 길을 가다 안내견과 시각장애인을 만나게 되면 안내견 에티켓을 꼭 지키겠다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오늘 보행 체험을 도와준 안내견 친구에게 고맙다는 말 또한 잊지 않았답니다.


오늘 행사에는 실제 안내견과 함께 생활 중인 상계중학교의 윤서향 선생님도 함께해 그 의미가 남달랐답니다.


<미니 인터뷰> 상계제일중학교 윤서향 선생님(영어) 


Q. 안녕하세요 선생님,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상계제일중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있는 27살 윤서향이라고 합니다. 올해로 5년 차 영어교사가 되었어요.


Q. 영어 선생님이 된 계기가 있으신가요?


제가 이 친구들 나이 때, 그러니까 중학생 때죠. 영어를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너무 재미있었어요. 영어도 좋아하고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설명하는 것도 좋아했거든요. 두 가지를 접목해보니 답은 영어선생님이더라고요. 꿈을 정하고 난 후, 대학교 교육 쪽으로 진학해 지금의 직업을 갖게 되었습니다.


Q. 안내견과 생활해보니 어떠신가요?


지금 함께하고 있는 안내견 자두는 저의 2번째 안내견인데요. (같이 생활을 하다 보면) 같은 안내견인데도 성격이 참 많이 다르구나 싶어 재미있기도 하고, 알아가는 매력이 있습니다. 루시(첫 번째 안내견)와 자두 모두 제 생활에 큰 도움을 준 고마운 친구들이에요.


Q. 평소 수업할 때는 어떻게 하시나요?


본격적인 학기 수업을 시작하기 전에 오리엔테이션 시간을 갖습니다. 이날은 자두와 함께 수업에 들어가 안내견에 관해 설명해주고 친구들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편입니다. 보통의 수업 시간에는 자두는 교무실에 있는 본인의 자리에서 저를 기다려요. 제가 교무실에 오면 함께 이동하고 출퇴근길을 든든하게 지켜주죠.


Q. 안내견과의 생활 속, 혹시 애로사항은 없으신가요?


가끔 요청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도와주려고 하시는 분들이 계세요. 도와주려는 마음은 정말 감사하지만, 도움이 필요할 때에는 요청을 드리니 평소에는 그냥 눈으로만 보고 지나가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는 아는 길을 조금 느리게 갈 뿐이에요.


Q. 오늘 행사에 대해 참여 소감 한마디 부탁 드려요.


일단 뜻깊은 행사에 함께 자리하게 돼서 기쁩니다. 오늘 이 시간 자체로도 의미가 있지만, 저희 아이들과 함께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Q. 함께 생활하고 있는 자두에게 한마디 한다면?



오늘은 세계 안내견의 날이자, 자두의 날이니까, 자두야 축하해! 건강하게 잘 다니고 앞으로도 잘 지내보자. 고마워. 사랑해!




마지막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마무리 된 이번 행사.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이 더해져 더욱 의미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시각장애인의 고마운 동반자, 안내견들이 앞으로도 멋지고 보람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이해 부탁드립니다. 삼성화재도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