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3월, 봄이 찾아왔습니다. 아직은 아침저녁마다 쌀쌀하지만, 오후의 햇살은 따스한 봄을 기대하게 만들어 주는데요. 이처럼 3월은 설레는 새 학기의 시작, 직장인으로서의 첫 발걸음 등 낯선 환경에서 새로운 일상을 보내야 하는 특별한 시기입니다. 두근두근 떨리는 마음으로 ‘시작’을 앞둔 분들을 위해 삼성화재가 ‘당신의 봄’을 응원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지금부터 그 생생한 현장을 만나보시죠! :)




삼성화재 <花사한 클래스>는 꽃 브랜드 꾸까(kukka)에서 색색의 꽃을 만지며 직접 꽃다발을 만드는 플라워 클래스입니다. 가족과 연인, 친구, 직장동료 등 함께하면 더 좋은 사람들과 꽃으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지요. 더불어 멋진 야경과 향긋한 티타임도 즐길 수 있어 절로 기분이 좋아질 거예요.


<花사한 클래스>에 참여하고 싶다면 삼성화재 공식 페이스북 이벤트 게시물을 확인해주세요. :)


▶삼성화재 페이스북 바로 가기 (클릭)




아홉 번째 <花사한 클래스>는 지난 3월 6일 꾸까 광화문점에서 진행되었어요. 특히 이번 클래스는 ‘오늘부터 시작’이라는 주제로, 설레는 시작을 앞둔 SNS 팬 8분을 한자리에 모셨는데요. 새 학기를 시작한 선생님, 새로운 직장으로 옮긴 지 얼마 안 된 직장인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참가자들이 하나둘씩 자리를 채워주셨답니다.




꾸까 쇼룸에 들어오자마자 싱그러운 꽃향기가 코끝을 간지럽혔어요. 참가자들은 클래스 시작 전부터 꽃과 야경을 배경 삼아 사진을 예쁘게 남기기도 했습니다.




8시가 되자 쇼룸 중앙에 자리한 테이블에서 클래스가 시작했습니다. 오늘 꽃다발을 함께 만들어줄 분은 유진이 플로리스트였습니다.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기 전, 꽃다발을 구성하는 재료를 하나씩 소개해주셨어요. 꽃다발의 메인 소재로는 샤먼트 장미와 썸머파티 장미, 겹겹의 꽃잎이 매력적인 라넌큘러스를 사용할 거예요. 또, ‘당신의 시작을 응원한다’는 꽃말을 가진 프리지아를 사용해 이번 클래스의 주제를 담았답니다. 이외에도 레몬잎과 미모사, 페니쿰을 적절히 섞어서 꽃다발의 아름다움을 살려줄 거예요.




꽃다발을 만들기 위해 어떤 작업을 우선적으로 해야 할까요? ‘컨디셔닝’은 줄기를 잡기 편하게 정리하는 작업이자 꽃을 오랫동안 싱싱하게 유지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작업입니다. 꽃병의 물에 들어가는 줄기 부분에 잔가시나 잎을 없어야 깨끗한 물을 공급받아 오래도록 볼 수 있답니다. 즉, 꽃다발을 만드는 가장 기본적인 작업인 거죠! 또, 물을 잘 머금을 수 있도록 사선으로 줄기를 잘라줘야 해요.




손으로 한 뼘 정도 아랫부분을 깨끗하게 정리하는 참가자들. 대부분 꽃다발을 처음 만들어보는 거라 꽃잎 하나하나 정성스레 다듬어주었답니다.




테이블 위에 종류별로 펼쳐놓은 꽃들을 하나씩 겹치며 다발로 만드는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꽃을 사선으로 더해 한 방향으로 겹쳐나가는 ‘스파이럴 기법’을 활용해 꽃다발을 만들어보았어요. 오른손잡이는 왼손으로, 왼손잡이는 오른손으로 기준이 되는 꽃을 잡으면 돼요. 단, 기준이 되는 꽃은 줄기가 튼튼하고 곧은 꽃으로 해야 나중에 부러질 염려가 없어요.




꽃다발을 처음 만들면 꽃대를 움직이지 않고 꽉 잡고 있는 것이 조금 힘들다고 하는데, 이번 참가자들은 힘든 내색 없이 즐겁게 꽃다발을 만들어 나갔답니다. 꽃다발을 요리조리 돌려보며 빈 곳이 있는지, 부피감의 차이는 없는지 점검하며 섬세하게 꽃을 더해갔습니다. 




야무지게 만들어진 꽃다발을 투명한 포장지로 묶으면 나만을 위한 꽃다발 완성! 봄을 알리는 장미와 프리지아의 색깔과 푸른 그린 소재의 잎이 적절히 섞여, 보기만 해도 환해지는 꽃다발이 만들어졌습니다. “이게 정말 내가 만든 꽃다발인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할 정도로 참가자들이 만족스러워하셨어요.




꽃을 만드는 도중에 사진을 남기기도 했지만, 완성된 꽃다발과 함께 찍는 사진은 두고두고 추억할 수 있는 선물이 되지요. :)




커플, 자매, 직장동료 등 가까운 사람과 함께 서로의 시작을 응원하기 위해 참여한 <花사한 클래스>! 참가자들과 잠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어요.




같은 학교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다른 학교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된 교사 주향하 님과 이푸른솔 님은 “작년에 퇴근 후에도 붙어다니던 단짝이었는데, 오늘 함께 꽃을 만들며 서로에게 위로와 힐링이 되는 시간”이었다며 “평소 졸업식에서만 보던 꽃을 개학 시기에 보게 되어 색다른 봄을 맞이할 수 있었고, 학교로 돌아가서 특별활동시간에 학생들과 함께 꽃다발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직장에서 새로운 시작을 앞둔 커플, 이지현 님과 최윤석 님은 “새로운 직장에 들어가 설렘 반 걱정 반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던 중에 싱그러운 꽃을 보니까 어느새 봄이 다가온 기분이 들었다”며, “휴직 후 다시 출근하게 된 직장에서 책상 위에 꽃을 꽂아두고 계속 힐링하고 싶다”는 바람을 말씀해주셨어요.


앞으로 다가올 따스한 봄을 미리 맞이할 수 있었던 아홉 번째 <花사한 클래스> 참가자들. 새로운 환경에서 첫 발걸음을 내딛은 여러분께 꽃길만 펼쳐지길 바랍니다. :)




‘당신의 봄’을 응원하는 삼성화재의 향기로운 프로젝트 <花사한 클래스>는 계속 진행됩니다. 다음 클래스도 많은 참여와 기대 부탁드려요!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