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최근 포털 사이트에서는 ‘오이먀콘(Oimyakon)’이 검색 순위 상위권을 오르내렸습니다. 오이먀콘은 북극점에서 약 3,000km 정도 떨어진 시베리아에 위치한 러시아 마을입니다. 한겨울 평균 온도는 영하 50도! 관측 이래 최저 기온은 무려 영하 71.2도에 달해 마을 사람들은 평균 온도(영하 50도)만 돼도 날이 풀렸다고 느낀다고 해요. 오이먀콘의 추위, 어느 정도 인지 상상이 되시나요?


문득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따뜻한 입김도 순식간에 얼어붙어 서리가 될만큼 강력한 추위를 자랑하는 이곳에서 과연 세차가 가능할까요? 


오이먀콘 보다 덜 추운 한국만 해도 겨울철 추운 날씨로 인해 세차를 미루기 일수인데 아마도 어려울 듯 합니다. 차량에 묻은 오물이나 먼지는 얼어붙으면 쉽게 지워지지 않아 세차하기 굉장히 까다로운데요. 겨울철 세차 고민을 하고 있을 분들께 삼성화재에서 겨울철 세차 관련 꿀팁을 준비했습니다!



▶겨울철 세차 STEP 1 – 시작은 온도 체크부터



겨울철 세차에서 가장 먼저 신경 써야 할 점은 바로 온도입니다. 세차 도중 물이 얼어버리는 난감한 상황을 맞이하고 싶지 않다면 기온이 영상일 때 세차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일교차가 심하거나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급격한 기온 하락으로 세차 도중 차량 표면이 얼 수 있으니 세차 후 남은 물기를 꼼꼼하게 제거해주세요.

 


▶겨울철 세차 STEP 2 – 차량 바닥도 꼼꼼히! 



눈이 내리는 날엔 도로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도로 곳곳에 뿌려지는 굵은 소금 같은 가루를 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이것의 정체는 바로 염화칼슘인데요. 이는 도로 위의 얼음을 녹여 미끄러짐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한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지만 차량을 부식시킬 수 있는 단점도 갖고 있습니다. 염화칼슘이 뿌려진 도로를 달리고 나서 잔여물을 제때 제거하지 않는다면 차량이 부식될 위험이 있으니 눈길 주행 후에는 반드시 제거해주세요.

 


▶겨울철 세차 STEP 3 – 따뜻하게 녹여줘 



밤새 맺힌 이슬이 얼어 차량 표면에 서리로 남아 얼어있다면 차량 청소는 잠시 미루는 것이 좋습니다. 언 채로 청소하면 돌이키기 어려운 흠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인데요. 본격적인 세차에 앞서 차량을 예열하는 단계를 거쳐 표면에 자리 잡은 얼음을 어느 정도 녹인 다음 청소를 시작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겨울철 세차 STEP 4 – 실내 청소도 꼼꼼히 



오랫동안 차 안을 비우고 다시 탑승했을 때 차량 내부와 시트에서 느껴지는 찌릿한 차가움, 다들 느껴보셨죠. 히터를 사용하면 틀지 않을 때 보다 먼지가 많이 쌓이기 때문에 청소할 때 특히 시트와 바닥을 꼼꼼히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고 주기적으로 환기를 해줘야 합니다.


겨울철 세차 및 차량 관리, 추워서 혹은 귀찮아서 미뤄만 왔다면 삼성화재가 알려드린 꿀팁과 함께 오늘부터 시작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