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눈 앞에 펼쳐진 풍경이 어쩐지 낯선 이곳. 여기는 어디일까요?




혼저옵서예. 여기는 제주도 입니다!


머나먼 제주까지 무슨 일로 방문하게 되었는지 궁금하시다고요? 그 이유, 지금 바로 알려드릴게요! :)




북제주에 위치한 함덕고등학교는 작년 5월, 예술중점학교(일종의 예술고등학교)로 선정됨과 동시에 뮤직홀&음악과가 신설되었어요. 올해 처음으로 음악과 학생을 받기 시작하였는데, 이를 축하 겸 응원하고자 비바챔버앙상블을 초청해주셨어요. 


즉, 예술고교로서의 첫발을 디딘 함덕고등학교에 비바챔버앙상블 친구들의 좋은 기운을 전하고자 제주까지 오게 된 거죠 :)




음악에 재능이 있는 장애학생의 역량 강화 및 전문 연주자로서의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자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와 삼성화재가 함께 창단한 비바챔버앙상블! 


벌써 여러 차례 공연을 진행한 베테랑이자만 또래 친구들 앞에서 공연하려고 하니 약간 떨려 했는데요. 




성공적인 공연을 위해 리허설도 꼼꼼히 하고, 오늘 함께 협연할 함덕고등학교 1학년 양민준 학생과의 호흡도 조심스레 맞춰봅니다.




본 공연 못지 않게 열정이 가득했던 리허설을 끝내고 이제 공연시간!


함덕고등학교 박경민 교장선생님의 힘찬 인사말과 함께 비바챔버앙상블의 작은 음악회의 막이 열렸습니다.




첫 곡은 Serenade No.13 in G major KV 525 ‘Eine Kleine Nachtmusik’(1, 4악장) 였는데요. 현악기와 관악기의 아름다운 조화에 떠들썩하던 객석도 서서히 잠잠해졌습니다.




비바챔버앙상블의 열정적인 공연에 흠뻑 빠진 함덕고등학교 친구들!

아낌없는 박수 갈채를 짝짝짝 ~ :)




교내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함덕고등학교 양민준 학생과는 Clarinet Concerto K.622를 협연하였는데요, 클라리넷의 선율과 오케스트라의 협연이 어우러져 제주에서의 특별한 순간을 한층 높여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




앵콜 곡으로 Butterfly(국가대표 OST)까지 야무지게 마친 비바챔버앙상블 단원들!

다음을 기약하며 훈훈한 무대를 마무리 지었어요.




공연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 창문 너머로 전하는 함덕고등학교 친구들의 인사에 답하는 비바챔버앙상블 단원들! 음악을 통해 전한 단원들의 마음이 함덕고등학교 친구들에게 전달된 것 같아 지켜보는 이의 마음도 뿌듯했답니다 :)




▲ 함덕고등학교 운동장에서. 비바챔버앙상블 단원들


<좌> 최의택(플루트), 김경주(클라리넷), 정현규(바이올린), 박모세(바이올린), 김준희(바이올린), 최윤정(바이올린), 유진우(바이올린), 이상우(바이올린), 강승빈(첼로), 김지현(바이올린/여), 이준영(더블베이스), 이재원(첼로) <우>



한껏 신난 단원들의 행동과 표정에서도 알 수 있듯, 오늘 공연은 성공적이었어요. 음악을 통해 매일매일 성장해나가고 있는 비바챔버앙상블 그리고 함덕고등학교 친구들의 아름다운 미래를 삼성화재도 응원하겠습니다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