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견학교에서 태어난 예비 안내견 강아지들은 생후 7주가 되었을 때 사회화 교육을 받기 위해 일반 가정에 1년간 위탁되는 퍼피워킹(Puppy Walking) 과정을 시작합니다. 퍼피워커가 결정되는 순간, 강아지 남매들은 각자의 새 보금자리로 향하며 첫 이별을 겪게 되는데요. 그렇다고 한 번의 이별이 영원한 이별로 이어지는 건 아닙니다. 이들은 머지않아 같은 장소에서 다시 마주하게 될 테니까요.






굵은 빗방울이 후두둑 쏟아지던 여름날, 우산을 쓴 퍼피워커 가족들이 안내견학교에 하나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그사이 부쩍 큰 안내견 후보견들도 함께입니다. 


이들은 무엇 때문에 궃은 날씨를 마다하지 않고 안내견학교를 찾아온 걸까요? 





퍼피워커들은 위탁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안내견학교를 방문하게 됩니다. 반대로, 안내견학교에서 담당자들이 퍼피워커 가정을 방문하기도 합니다. 퍼피워킹에 필요한 각종 지식을 퍼피워커에게 전달하는 한편, 예비 안내견들이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죠. 이 과정에서 퍼피워커끼리 친목을 다지며 서로가 겪었던 고충이나 유용한 경험 등을 교환할 수 있다는 사실도 중요하답니다.





퍼피워킹은 단순히 강아지를 성견으로 키워내는 게 전부가 아닙니다. 퍼피워킹을 마친 강아지는 안내견이 되기 위한 종합평가를 받게 되며, 이를 통과해야 본격적인 안내견 훈련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퍼피워킹은 퍼피워커의 사회화 교육을 통해 예비 안내견 강아지들이 안내견 후보가 될 준비를 하는 과정이라 할 수 있죠. 


퍼피워커 모두는 이 사실을 잘 인지하고 있으며, ‘최고의 안내견’이란 목표를 위해 예비 안내견과 함께 달리는 파트너를 자처한답니다.




퍼피워커들이 안내견 학습에 필요한 교육을 받는 동안, 예비 안내견들은 ‘프리런’을 즐깁니다. 


‘프리런’이란 목줄과 하네스를 풀고 넓은 공간에서 마음껏 운동하는 것입니다. 안내견 교육 과정에서 예비 안내견들에게 누적되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게 목적인데요. 예비 안내견뿐만 아니라 현역 안내견들도 종종 안내견학교에 찾아와 프리런을 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한답니다. 


여기서 주의사항! 종종 집에서 키우는 반려견에게 프리런을 시켜주기 위해 야외로 데리고 나오는 분들이 있는데요. 다른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공간에서 프리런을 진행했다간 반려견이 행인을 공격할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평소엔 얌전한 성격이라 해도, 자유롭게 풀려나 흥분하게 되면 평소에 보이지 않았던 공격성을 드러낼 수도 있으니까요.


※안내견학교는 안내견들이 부담 없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별도의 프리런 전용 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프리런에 앞서 예비 안내견들의 건강을 체크해볼까요? 이날 한자리에 모인 피리 남매 모두 이갈이가 거의 다 마무리된 상태였습니다. 덩치도 어느새 성견만큼 커져, 얼핏 보기엔 엄마인 가을이와 차이가 없어 보일 정도였죠. 단, 예전과 다름 없는 애교 가득한 눈망울을 마주할 때마다 이들이 청소년기란 사실을 새삼 실감했답니다.




오후엔 퍼피워커와 예비 안내견의 합동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안내견 복장을 갖춰입고 퍼피워커에게 바짝 붙은 예비 안내견들의 모습이 듬직해 보입니다.





이제 곧 넓은 세상에서 더 많은 풍경을 접하게 될 예비 안내견들. 이들은 다른 개와 달리 어떤 환경에서도 침착하게 주인을 인도해야 합니다. 퍼피워커와 함께 하는 사회화 교육은 이를 위한 예습이라 할 수 있죠. 예비 안내견이 본격적인 안내견 후보에 오르기 위해선 1년에 걸쳐 쌓은 안내견으로서의 소양과 품격의 크기를 검증받아야 하니까요.




오랜만에 만나 재회의 기쁨을 만끽한 피리 남매! 


이들 모두가 퍼피워킹을 마무리한 후 진정한 안내견 후보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




다양한 보험 정보와 생활Tip이 궁금하다면? 

삼성화재 SNS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