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꾸밈 요소



수도권 모 대학에 다니는 K씨(22세)는 요즘 하루하루가 분주합니다. 다음 학기에 어학 연수를 떠나기 위해 낮에는 아르바이트에, 밤에는 정보 수집에 열중하고 있으니까요. 홈스테이로 미국 문화를 접하며 영어를 익힐 생각에, 고된 하루하루를 보내면서도 기대와 설렘이 떠나지 않는답니다.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현재 한국인 유학생 수는 약 22만 명이라고 해요. 그 중 상당수는 K씨처럼 단기 유학을 떠난 경우인데요.  


유학 준비를 하는 분들이 가장 먼저 알아보는 건 교육기관, 숙소 등의 현지 정보겠죠. 꼼꼼하게 정보를 챙겼다면, 다음으론 유학 중 예상치 못한 사태를 겪는 걸 대비해 ‘유학생 보험’(삼성화재의 경우 ‘글로벌케어보험’이라고 합니다)에 가입할 차례예요. 요즘은 해외 학교나 국가에서 유학생들에게 미리 특정 조건의 보험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미리 보험을 챙겨둬야 나중에 급박하게 아무 보험이나 가입하는 사태를 피할 수 있어요.



유학생 보험, ‘국내 가입>해외 가입’




유학생보험을 가입하는 분들이 가장 먼저 고민하는 건, 보험을 미리 가입하고 떠날까, 해외 현지에서 가입할까 하는 부분일 겁니다. 해외 현지의 유학생 보험 쪽이 혹시 더 유리하지 않을까 싶을 수도 있죠. 하지만 하나하나 따져보면 국내에서 미리 가입하는 편이 유리하답니다. 


우선 보험료 문제. 해외에서 가입할 경우 국내 보험사보다 상대적으로 비싼 보험료를 부담해야 해요. 얼핏 비슷해 보일 수도 있지만, 해외 보험사에서 보편적인 ‘자기부담금(Co-payment}’ 적용을 고려하면 실질적인 혜택의 차이는 더 커지죠. 


의사소통 측면에서도 국내 보험사 쪽이 우세하다는 건 말할 필요도 없겠죠? 담보 조건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채 해외 현지에서 보험에 가입했다 낭패를 겪은 사례가 많아요. 그리고 국내 보험사들은 우리말 서비스 데스크를 운영하기 때문에, 보험과 관련한 궁금증이나 상담이 가능해 더욱 믿음직스럽죠.


있어서는 안 될 일이지만, 유학 중 질병이나 상해가 발생해 귀국한 후 치료를 받게 된다면? 이때도 국내 보험사와 해외 보험사의 대응은 명확하게 갈리는데요. 국내 보험사는 해외 체류 중 생긴 상해나 질병으로 인해 국내 의료기관에서 치료하더라도 보상하는 담보를 운영한답니다. 하지만 해외 보험사는 해외 체류 기간 중 현지 의료기관 치료비만을 보상해주기 때문에 귀국하여 치료를 받는 경우 보상을 해주지 않아요.



해외유학보험 가입,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 삼성화재 다이렉트 유학생보험 홈페이지(클릭)



여기저기 전화하고, 설명 듣고, 방문하고… 유학 준비하기도 바쁜데 보험 가입하느라 이런 번거로운 절차를 거친다면 더욱 피곤해지겠죠? 요즘은 인터넷으로도 편하게 해외유학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니 그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돼요.


유학생보험을 온라인으로 가입하면 오프라인으로 가입할 때보다 혜택이 더 많은데요. 역시 가장 큰 장점은 보험료가 눈에 띄게 저렴하다는 사실이에요. 통상적으로 보험사들은 온라인 가입 시 각 사 오프라인 상품 대비 15~20% 저렴한 보험료를 적용하기 때문입니다. 만만치 않은 유학비용을 생각하면 당연히 저렴한 쪽을 택하는 게 유리하겠죠?


요즘 들어 스스로 유학을 준비하는 ‘셀프유학’이 크게 늘면서 인터넷 보험 계약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죠. PC와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정보를 알아본 후 가입할 수 있어, 유학생은 물론이고 주재원, 장기출장 등 해외 체류를 준비하는 분들 역시 다이렉트 계약을 선호하는 추세죠. ‘내 손 안의 보험’은 이제 구호가 아니라 현실이 되었어요.



해외유학보험 가입 시 유의사항은?



해외유학보험에 가입할 때, 훗날 낭패를 겪지 않기 위해 주의해야 할 점들이 있어요.


우선 해외 학교나 국가에서 요구하는 보험조건을 제대로 확인해야 해요. 요구조건에 맞춰서 보험에 가입하지 않으면 보험에 가입한 의미가 없어질 테니까요.


가입 시점도 중요해요. 출국 시점이 다 되어갈 때 허겁지겁 해외유학보험에 가입하려 한다면? 보험 가입 승인 기한 등의 제약으로 인해 가입이 어려울 수 있어요. 만약 해외 학교나 국가에서 보험 가입 관련 규정을 엄격하게 책정했다면 가입 시점을 문제 삼을 수도 있어요. 따라서 유학, 출장 등을 계획하고 있다면 충분한 여유를 두고 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있답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해외유학보험(글로벌케어보험)>이란?



삼성화재에서는 해외 유학, 출장 등 해외 체류를 계획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이렉트 해외유학보험(글로벌케어보험)>을 판매중입니다. 삼성화재의 오프라인 상품보다 20%나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어 저렴한 해외유학보험을 찾는 분들께 인기가 높은 상품이랍니다.  


만약 해외에서 체류 중일 때 갑자기 아파 병원에 갔는데 현지 의료진에게 자신의 신체 컨디션을 자세히 설명하기 어렵거나 혹은 의사의 설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많이 답답하고 힘들겠지요? 하지만 삼성화재와 함께라면 그런 걱정은 내려놓으셔도 된답니다. 


삼성화재는 해외의료시설 이용시 연중 무휴 24시간 ‘우리말 도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어요. 현지 의료기관에서 의사소통을 돕고 보험 관련 문의 등 다양한 측면에서의 편의를 보장해드리고 있죠. 해외 나가시기 전, 삼성화재 우리말 도움 서비스 번호를 단축번호로 지정해두시면 분명 큰 도움이 되실 거예요 :)


삼성화재 우리말 도움 서비스 번호는? 

☎82-2-3140-1777


해외유학을 무사히 다녀오기 위해선 준비단계가 가장 중요해요. 

든든한 유학생 보험에 미리 가입하셔서 안전하고 쾌적한 해외 체류 되시길 바랄게요~

 


☞ 삼성화재 다이렉트 해외유학보험

▶더 자세한 내용 보러가기(클릭)




ㆍ보험계약 체결 전에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ㆍ이 보험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 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대상 금융상품의 해지환급금(또는 만기 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ㆍ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인수가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ㆍ또한 지급한도, 면책사항 등에 따라 보험금 지급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ㅁ 승인번호 : CR2017-0104-0108 



티스토리 툴바